[NNA] 中 본토 당국, 홍콩과 '건강 코드' 기준 완화 검토

세자키 마치코 기자/ [번역] 이경 기자입력 : 2020-11-09 11:50

[사진=Macau Photo Agency on Unsplash]


중국 본토의 위생당국은 홍콩과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PCR 검사 결과를 상호 승인, 강제검역을 면제하는 '건강 코드' 도입 조건과 관련해, 홍콩 지역 감염자 기준을 '14일 연속 10명 미만'으로 완화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14일 연속 0명'인 현행 조건은 감염경로를 파악할 수 없는 케이스가 종종 나오고 있는 홍콩에 너무 가혹한 기준이라고 보고 있기 때문. 8일자 성도일보가 이같이 전했다.

건강 코드는 당초, 6월 말에 도입될 것으로 기대되었으나, 7월 초부터 홍콩에서 본격화된 '제3차' 유행에 따라 실시 시기가 지연되고 있다. 본토 당국의 '10명 미만'안은 조기 실시를 요구하는 홍콩 당국의 요구에 부응한 절충안이다. 다만 여전히 '0명'을 고수해야 한다는 의견도 적지 않아, 조건을 완화할 경우에도 홍콩 내 감염자의 과거이력을 파악하기 위한 시스템 정비 등 홍콩 당국에 보다 엄격한 감염확산 방지대책이 요구될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하다.

홍콩에서는 감염경로를 특정하기 위해 감염자로부터 직전 행동 및 방문처를 청취하는 방법이 통상 시행되고 있으나, 감염경로를 특정하지 못하는 케이스도 적지 않다. 홍콩 정부는 조만간 개인의 행동을 기록할 수 있는 스마트폰용 감염 위험 통지 어플리케이션을 도입, 운용할 예정이나, 이용여부는 각 개인이 결정한다. 전화번호로 개인의 실명 및 과거 행동범위를 특정, 감염경로를 파악하는 본토에 비해 조사 정확도는 낮다.

광둥(広東)성 광둥홍콩마카오협력촉진회 의료건강위원회(粤港澳合作促進會醫藥衛生大健康委員會)의 관계자는 '14일 연속 감염자 10명 미만' 조건에 대해, "감염 '중위험 국가·지역' 기준에 해당되며, 건강 코드 도입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GROUND OPEN 구독 누르면, 경품이 쏟아진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