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촌 직상장 ‘꿈’ 이룬 권원강, 상장식 불참하는 까닭

조재형 기자입력 : 2020-11-08 14:23
‘경영 복귀’ 해석 사전 차단 행보 권 전 회장, 상장식서 영상 축사

교촌에프엔비의 창업주 권원강 전 회장.[사진=교촌에프앤비 ]


교촌에프엔비의 창업주 권원강 전 회장이 회사 상장식에 불참한다. 교촌의 코스피 상장은 권 전 회장의 오랜 꿈이다. 권 전 회장은 지난해 경영 일선에서 물러나고 전문경영인 체제를 도입했다. 권 전 회장의 상장식 참석은 경영 복귀의 신호탄이라는 해석을 낳을 수 있어 이를 사전 차단하기 위한 행보로 보인다. 

8일 업계에 따르면 프랜차이즈 업계 최초 직상장의 꿈을 이루게 된 권 전 회장은 오는 12일 상장식에 참석하지 않는다. 다만 권 전 회장은 영상을 통해 축사를 할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 고향인 대구에서 머물고 있는 권 전 회장은 회사와 관련된 어떤 업무도 보고 있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권 전 회장은 2018년 6촌 형제인 교촌 임원의 직원 폭행 논란이 불거지자 해당 임원을 퇴사 처리하고 2019년 3월 본인도 회장직을 내려놨다. 권 전 회장은 후임 자리에 ‘롯데맨’으로 불렸던 소진세 회장을 전문경영인으로 영입하며 경영 간섭의 여지도 남겨두지 않았다. 교촌에는 권 전 회장 가족이 경영에 참여하거나 임직원으로 재직하고 있지 않다. 임원으로 재직했던 외동딸은 2017년 이미 퇴사했다. 권 전 회장은 한 번 정한 원칙은 꼭 지키는 성격으로 알려졌다.

권 전 회장은 프랜차이즈 업계에서 입지전적인 인물로 통한다. 노점상, 해외 건설 노동자, 택시기사 등을 거쳐 41세에 교촌치킨을 시작했다. 그는 1991년 경북 구미 10평 가게에서 사업을 시작해 전국에 간장치킨 열풍을 일으키며 교촌을 업계 1위 기업으로 성장시켰다.

교촌은 지난해 연결기준 3801억원의 매출과 영업이익 394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전년 대비 매출은 12.1%, 영업이익은 94.1% 증가한 수치다. 교촌 가맹점 평균 매출액은 약 6억1827만원(2018년 기준)으로 공정거래위원회 가맹사업거래에 등록된 치킨 브랜드 중 가장 높다.

교촌은 지난 1999년 11월 케이앤지시스템으로 설립된 뒤 2002년 11월 현재의 사명으로 변경했다. 지난 8월 말 기준 오프라인 가맹점 수는 1234개다. 가맹점 폐점률 0.2%로 업계 최저 수준이다. 지난 3년간 교촌의 매출액은 연평균 9%씩 성장했다.

교촌의 코스피 상장일은 이달 12일이다. 교촌의 총 공모금액은 713억원, 상장 후 예상 시가총액은 3073억원이다. 상장 후 주식수는 2498만2540주다. 이번 상장으로 교촌은 ‘프랜차이즈 직상장 1호’ 타이틀을 갖게 된다.

김규리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경쟁사 대비 높은 점당 매출과 낮은 폐점율은 교촌치킨의 브랜드력을 증명한다”며 “배달 비중이 높은 치킨의 특성상 상반기 코로나19에도 큰 타격을 받지 않았다는 점에서 올해도 매출이 13% 늘어날 것”이라고 전망했다.

GROUND OPEN 구독 누르면, 경품이 쏟아진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