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폭발' 위험? 현대차, 북미 코나 EV고객들에 건물 근처 '주차 금지' 통보

김지윤 기자입력 : 2020-11-05 18:58
코나 EV 고객들에 리콜 관련 안내문 전달 국내 안내문과 달리 차량 외부 주차 강조

현대자동차가 북미 고객에게 발송한 리콜 안내문. 

현대자동차가 최근 잇달아 화재가 발생한 전기차(EV) '코나'에 대해 국내에 이어 북미에서도 리콜을 실시한다.

특히 현대차는 북미 고객들에게 배포한 안내문에서 코나를 구조물과 멀리 떨어진 곳이나 외부에 주차하라고 강조했다. 혹시 모를 폭발 사고의 위험을 경고한 것으로 풀이된다.

5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차는 최근 북미 코나 고객들에게 이메일로 리콜 안내문을 보냈다.

현대차는 안내문에서 "대상 차량의 고전압 배터리 시스템은 리튬 이온 배터리 특정 셀의 내부 손상으로 전기 합선 위험이 증가할 수 있다"며 "현대차는 구체적인 원인을 규명하기 위해 이 조건을 적극적으로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소유자는 리콜 수리가 완료될 때까지 차량을 건물과 떨어진 곳, 외부에 주차해야 한다"고도 강조했다.

현대차는 고객 차량의 리튬이온 배터리를 검사한 뒤, 필요에 따라 교체한단 방침이다.

현대차는 "필요한 경우 리튬이온 배터리를 검사하고 교체하겠다"며 "추가적인 보호를 위해 배터리관리시스템(BMS)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도 계획하고 있다"고 밝혔다.

아울러 "이 절차는 비용 없이 진행된다"며 "차량의 안전과 품질을 보장하기 위해 가능한 한 빨리 스케줄을 잡아달라"고 당부했다.

현대차는 유사한 내용의 이메일을 호주 코나 소유자들에게도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코나는 지난해 7월 캐나다에서 주차 중 화재가 접수되고 같은해 9월 오스트리아에서 주행 중 불이 나는 사고가 확인되는 등 해외에서만 총 4건의 불이 난 것으로 파악됐다. 국내에서는 10건의 화재가 발생했다.

이에 현대차는 지난달 22일 국내에서도 코나 차량 2만5564대에 대해서 리콜을 진행한 바 있다.

당시 현대차는 "당사 코나 일렉트릭 차량 중 특정기간 동안 LG화학 중국 난징공장에서 생산된 배터리 셀을 공급받아 그린파워 충주공장에서 조립한 배터리 팩이 탑재된 일부 차량에서 문제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다만 국내 고객들에게 발송한 안내문에는 실내 주차 금지 등을 별도로 공지하지는 않았다. 국내 고객들 사이에서는 이같은 현대차의 차별적 조치에 대한 불만도 제기되고 있다.

코나 EV 관련 커뮤니티에는 "우리나라의 신축 아파트의 경우 실내 주차장밖에 없다", "해외에서는 근본 원인을 조사한다고 하면서 국내에서는 배터리 분리막 손상이라고 원인을 단정지었다는 것이 이상하다" 등의 반응이 나왔다.

현대차는 이에 대해 "북미의 경우 딜러사들을 통해 리콜 안내문이 배포되는데, 아직 정확한 내용은 확인하지 못했다"며 "미국은 차고 문화고, 국내는 아파트 문화라 주거 환경의 차이가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리콜을 받은 일부 국내 고객들이 서비스에 불만을 터뜨리는 사례도 있다. 코나 차주 100여명은 지난달 현대차에 고전압 배터리팩의 즉각적인 무상교환과 손실보상을 촉구하는 내용증명을 발송했다. 내용증명에는 업데이트를 위한 시간과 비용 소요, 업데이트 이후 충전 시간이 늘어났는데도 불구하고 충전율과 주행거리가 감소한 것 등에 대한 내용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현대차가 결정한 리콜 규모는 국내 2만5564대, 북미 1만1000여대, 유럽 3만7000여대, 중국·인도 3000대 등 총 7만7000여대 규모다. 현대차는 향후 유럽과 중국, 인도 등에서도 순차적 리콜을 진행할 것으로 보인다.
 

지난달 17일 오전 3시40분께 경기 남양주시 와부읍 주민자치센터 주차장에 세워진 코나 전기차(EV)에서 배터리 충전 중 불이 났다. [사진=남양주소방서 제공]


GROUND OPEN 구독 누르면, 경품이 쏟아진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