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서울시장 보선, 안철수‧금태섭과 힘 합칠 가능성 높다”

김도형 기자입력 : 2020-11-04 09:42
범야권 단일화 시사 “책임당원 비율 낮추면 결심 수월할 것”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3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내년 4월 서울시장 보궐선거에서 범야권 단일화가 이뤄질 가능성을 4일 언급했다. 국민의힘 후보군 외에도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한 금태섭 전 의원 등이 언급되고 있는 가운데 이들과의 범야권 단일화가 이뤄질 수 있다는 점을 시사한 것이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 “안 대표나, 금 전 의원이나 모두 이 정권이 하고 있는 것이 잘못하고 있다는 입장이기 때문에 선거 막판까지 가면 힘을 합칠 가능성이 대단히 높다고 보고 있다”고 했다.

주 원내대표는 다만 경선 없는 전략공천은 불가하다는 점을 천명했다. 그는 “나를 후보로 전략공천해달라는 건 당헌이나 이런 걸로 봐서 우리 구성원들 사이에서 받아들이기가 쉽지 않다”면서 “(경선룰에서) 당원 비율을 아주 낮추고 일반 국민이나 여론조사 비율을 높이면 그런(범야권 단일 후보) 결심을 하기에 수월할 것”이라고 했다.

주 원내대표는 경선룰에 대해선 “지금 현재 책임당원 투표 50%, 여론조사 50% 이렇게 돼 있는데, 책임당원 비율이 30%가 될지 20%가 될지 아니면 10%가 될지 모르지만 대폭 낮춘다는 점에서는 구성원들이 다 동의하는 상황”이라고 했다.

주 원내대표는 안 대표의 서울시장 출마가 불확실하다는데 대해선 “안 대표 측에서 서울시장에 뜻이 있다든가 이런 얘기가 나오는 순간에 그것이 성사되지 않으면 정치적으로 데미지가 있다”면서 “확실히 반 민주당 측 단일후보가 될 수 있다는 가능성이 높으면 움직일 거라고 보고, 그러기 전엔 논의하는 것조차 부럽지 않겠느냐”고 했다.

주 원내대표는 금 전 의원과 교감이 있느냐는 질문엔 “당 지도부와 이야기는 없는 걸로 알고 있다”면서도 “다만 우리 당 초선의원 세미나에 와서 토론회에 참석한다는 정도만 알고 있다”고 했다.

이어 “탈당하자마자 우리 당과 관련성을 엮는 것은 너무 정치가 경박한 것”이라며 “본인이 민주당을 비판하고 탈당했으면 그 상태로 있다가 어느 정도 뜻이 맞고 환경이 될 때 해야지, 다음 날 바로 우리 당에 오는 게 어떠냐고 하는 건 정치를 너무 희화화 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주 원내대표는 윤석열 검찰총장이 범야권 대선후보로 거론되는데 대해선 “현직에 있는 동안 정치 관련 얘기가 나오는 것 자체가 바람직하지 않다”면서 “갑자기 정치권에 들어오는 것 자체에 대해선 저는 찬성하지 않는 입장이다”고 했다.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