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동 걸린 LG화학 배터리 분사…표대결 향방은

이보미 기자입력 : 2020-10-29 16:31

[LG화학 본사가 있는 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 전경 [사진=연합뉴스]

LG화학 배터리 분사 계획이 국민연금의 예상 밖 반대로 제동이 걸렸다. 현재까지는 국민연금을 비롯한 소액주주 반대표 비중이 크지 않은 만큼 부결 가능성은 낮게 점쳐지지만, 남은 외국인과 기관 투자자 변수도 무시할 수 없는 상황이라 표대결을 하루 앞두고 긴장감이 멤돈다.

29일 LG화학에 따르면 회사는 30일 배터리사업부 물적분할을 결정짓는 주주총회를 열 예정이다. 이번 안건은 특별결의 사안으로 주총 출석 주주의 의결권 3분의 2 이상, 발행주식총수 3분의 1 이상이 동의해야 통과된다.

현재 LG화학 주식은 최대주주인 LG와 특수관계자 지분 30%와 국민연금 10%, 외국인 투자자 39%, 개인 투자자 12%, 국내 기관 투자자 9%가량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추산되고 있다. 국민연금뿐만 아니라 개인 투자자도 분사에 반대하고 있는 만큼 주주 가운데 대략 22%는 이번 분사에 반대의견을 낼 것으로 확실시 되는 상황이다.

반면 외국인의 경우 의결권 자문사의 권고안을 따르는게 관행이라 이번 표결에서는 LG 우군으로 분류되고 있다. 세계 최대 의결권 자문사인 ISS를 비롯해 글라스루이스, 대신지배구조연구원, 한국기업지배구조원 등 국내외 의결권 자문사들은 잇따라 LG화학 물적불할안에 대해 찬성 의견을 냈기 때문이다.

이런 관계로 이번 주총에서는 최대주주인 LG·외국인과 국민연금·개인 투자자 대립 구도가 형성될 것으로 전망됐다. 양측 지분율을 단순 계산하면 분할 찬성 지분 69%, 반대 22%로 원안 대로 안건이 통과할 가능성이 높다. 30%가 넘는 최대주주 지분을 감안하면 '발행주식총수 3분의 1 이상 동의' 요건을 채우는데도 무리가 없어 보인다.

다만 남은 관건은 외국인 이탈표와 기관 투자자의 표심이다. 국민연금의 반대 결정이 다른 기관 투자자의 표심에 미칠 영향을 배제할 수 없고, 외국인 찬성과 투표 참여율 여부도 아직 불확실성이 남아있기 때문이다. 만약 국내 기관이 국민연금 입장을 두둔하고 외국인 이탈표까지 겹친다면 물적분할안이 부결되는 상황도 아직은 배제할 수 없다.

LG화학은 이달 20일부터 29일까지 배터리 부문 분사 안건을 두고 주주들을 상대로 전자투표를 진행하고 있다. 지난달 27일 이사회에서 배터리사업 부문의 분사를 결정했으며 이번 안건이 원안대로 통과되면 12월 1일자로 LG에너지솔루션(가칭)이라는 신설법인을 공식 출범할 예정이다. 신설 법인 LG에너지솔루션은 LG화학의 100% 자회사가 된다.

LG화학 소액주주들은 배터리 사업을 보고 LG화학에 투자했는데 배터리 사업부가 분할되면 신설법인의 주식을 보유할 수 없다며 크게 반발하고 있고, 국민연금은 회사 분할계획의 취지와 목적은 공감하지만 지분가치 희석 가능성 등 주주가치 훼손우려가 있다며 반대 결정을 내렸다.

투자자문사 가운데는 서스틴인베스트가 "인적분할은 소수 주주를 포함한 모든 주주가 분할 회사의 주식 처분권을 가질 수 있지만 물적분할 시에는 지배주주가 독점하게 된다"며 "분할 회사에 대한 경영 통제 수단 상실, 존속회사를 통해 간접적으로 받아야 하는 배당도 모회사 디스카운트의 원인"이라고 반대를 권했다.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