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건희 회장 별세] 발인 엄수···자택·사업장 등 들른 후 수원서 영면

윤동·장은영 기자입력 : 2020-10-28 09:22
영결식 마쳐···운구차도 출발
고(故)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의 영결식이 28일 오전 서울 강남구 일원동 삼성서울병원에서 엄수됐다.

이날 영결식은 암센터 지하강당에서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장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 등 유족들이 참석한 가운데 조용히 치러졌다.

고인의 동생인 이명희 신세계 회장, 고인의 조카인 이재현 CJ그룹 회장, 조동길 한솔그룹 회장 등도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 사장단도 영결식과 발인에 참석해 고인의 마지막 길을 배웅했다.
 

고(故)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영결식이 28일 오전 삼성서울병언 장례식장에서 비공개로 열린 가운데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장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 등 유족들이 참석하고 있다.[사진=사진공동취재단]
 

이날 유족들은 영결식을 마친 뒤 장례식장으로 이동했다. 취재진과 마주한 이 부회장과 이부진 사장, 이서현 이사장 등은 슬픔을 감추지 못하는 모습으로 버스에 올랐다.

운구차도 곧이어 장례식장에서 출발했다. 이 회장이 거주하던 용산구 한남동 자택, 이태원동 승지원, 리움미술관 등을 들를 것으로 예상된다. 생전 이건희 회장의 발자취가 담긴 공간을 돌며 이별하는 방식이다. 이 회장이 사재를 털어 일군 화성 및 기흥 반도체 공장 등도 운구 행렬 후보에 포함될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故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발인식이 28일 오전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에서 열렸다. 운구차가 장례식장을 빠져나오고 있다. [사진=사진공동취재단]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