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기업이 몰려 있는 중국 옌타이시 [중국 옌타이를 알다(513)]

사천천 기자입력 : 2020-10-22 00:01
한국은 옌타이시 최대 무역 파트너

[사진=옌타이시 제공]

중국 옌타이시는 산둥반도 황해 연안에 위치해 있다. 환태평양 경제권과 동북아 경제권이 만나는 지점으로 중국 3대 경제권 중 하나인 환보하이 경제권의 남쪽 날개 끝에 위치해 한국과 바다를 마주하고 있다.

인민화보에 따르면 옌타이시는 한국에 처음으로 개방된 14개 연안도시 중 하나로 일대일로와 산둥반도 블루경제전략을 함께 건설하는 중요한 요충지다. 지리적인 이점으로 산업분야가 잘 갖춰져 있어서 경제발전 속도가 빠르다.

한중 양국이 수년간 이어온 긴밀한 경제무역 협력 관계로 옌타이시는 한중산업단지 1순위가 됐다. 한중수교 이후 옌타이시는 독특한 우위와 개방 정책에 힘입어 한국과 많은 교류협력 사업을 진행했다.

최근에는 일대일로 국제협력의 새로운 플랫폼을 공동 건설하며 양국의 왕래가 더욱 밀접해지고 양자간 경제무역 발전이 더 활발해졌다.

한국은 이미 옌타이시의 최대 무역 파트너이자 외자유치국이 됐으며 옌타이시는 중국 내 한국 기업이 가장 집중적으로 모여있는 지역 중 하나가 됐다.

옌타이시에는 두산인프라코어, 현대자동차중국기술연구소, LG디스플레이, LG이노텍, 대우조선해양, 포스코, 현대중공업 등 1천여 개 한국기업이 진출해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