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은혜 "옵티머스 로비 관련 문건 신빙성 있다" 주장

서민지 기자입력 : 2020-10-18 22:04
등기부 등본 확인해보니…"뉴스테이 사업 실제 추진"

[사진=김은혜 의원실]

김은혜 국민의힘 의원이 18일 '옵티머스 사건'과 관련해 정관계 로비 의혹을 뒷받침하는 '펀드 하자 치유 문건'이 신빙성 있다고 주장하고 나섰다. 문건에 등장하는 'A 뉴스테이' 사업이 옵티머스 측과 연결돼 실제 추진됐다는 것이다.

김 의원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해당 문건에 'A 뉴스테이사업 : 인수완료, 00이 시공을 진행하는 건으로 현재 평가차익 500억원 이상 발생 (2020.10 재매각 예정)'이라고 기재된 것을 언급했다. 

'A 뉴스테이사업’ 출자금은 총 655억2000만원으로 국민주택기금 출자를 제외하고 시공사인 H사와 J사가 122억원을, T사가 138억8000만원을, K신탁사가 20억원을 투자하는 것으로 확약했고 이후 T사는 50억원을 실제 출자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 사업에 50억원을 출자한 것으로 알려진 T사의 등기부 등본을 확인해보니 옵티먼스 펀드에 관여한 것으로 알려진 유모씨가 등기이사로 등재돼 있었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현재 유씨는 150억원 횡령 등의 혐의로 김재현 옵티머스 대표와 함께 구속기소가 되어있는 상태"라고 했다.

아울러 김 의원은 문건에 '용인 역삼 등 브릿지 개발 및 개발투자'라는 내용이 나오는데, 서울남부지방검찰청이 지난해 10월 31일 서울남부지방법원에 제출한 유씨에 대한 공소장에도 '용인역삼구역 도시개발사업 토목공사 수주를 위한 이행보증금을 가장한 횡령'으로 적시돼 있었다고 설명했다.

김 의원은 "문건에 나온 사업들이 실제 시도됐다는 정황이 포착되고 있다"며 "특별검사를 통한 성역 없는 수사가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지난 5월 김재현 옵티머스 대표가 작성한 펀드 하자 치유 문건에는 '이혁진 전 옵티머스 대표와의 갈등 해결에 도움을 준 정부·여당 관계자들이 프로젝트 수익자로 일부 참여해있다'는 내용이 포함됐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석헌 금감원장 등 사정기관 수장들은 펀드 하자 치유 문건이 조작된 것 같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