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특검 거부는 스스로 문제 인정…장외투쟁도 고려"

김도형 기자입력 : 2020-10-18 17:49
"특검 관철 위해 온갖 수단 다 동원"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18일 라임-옵티머스 사건 특검과 관련, "청와대나 더불어민주당이 특검을 안 받을 거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특검을 거부한다면 스스로 문제가 있다는 것을 인정하는 것"이라고 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화상 의원총회 뒤 기자들과 만나 "장외투쟁도 배제하지 않고 있다. 특검을 관철하기 위한 온갖 수단을 다 동원하겠다"면서 이렇게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라임-옵티머스 사건이 권력형 비리임에 틀림이 없다. 수많은 펀드 중에서 공공기관이 특정 펀드에 거액을 투자하는 것은 보이지 않는 손이 없으면 안 되는 일이다. (공공기관) 자체적 판단으로 됐다고 보지 않는다"고 했다.

주 원내대표는 "현직 장관과 의원이 거액을 투자했다. 투자를 판단한 믿을 구석이 있었을 것"이라고 했다.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과 김경협 민주당 의원은 각각 5억원, 1억원을 투자한 것으로 밝혀졌다.

주 원내대표는 김경협 의원이 공수처장 후보 추천위원을 추천하면 특검을 받는다고 한 것에 대해 "김 의원이 무슨 대표성이 있는지 모르겠다. 무슨 자격으로 그런 말을 했는지 궁금하다"고 했다.

이어 의원직을 걸고 특검을 하자고 한 것에 대해선 "본인이 1억원을 받았느니 아니니 그런 발언은 제가 일체하지 않았다. 그런데 무슨 그것과 제 의원직을 거느냐, 무슨 뜬금없는 말씀이냐"고 했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18일 국회에서 열린 화상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