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도, 화상상담을 통해 ‘베트남’과의 수출의 끈 이어가

(강원)강대웅·위준휘 기자입력 : 2020-10-18 18:57
화상품, 식품, 의료기기 등 인기 수출품목 홍보 및 판로 확대 기대

강원도는 코로나19로 베트남 현지 박람회, 시장개척단 파견, 판촉전 등 모든 행사가 취소됨에 따라 인기 수출품목 홍보 및 판로를 확대해 도내 수출기업들을 지원하고자 오는 19일부터 이틀동안 베트남 바이어와 온라인 화상상담회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사진=강원도 제공]


강원도는 오는 19일부터 20일까지 강원도경제진흥원 화상상담장에서 베트남 바이어와의 온라인 화상상담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베트남은 경제발전에 따른 중산층의 성장, 한류와 박항서 열풍으로 한국제품의 매력적인 수출 시장으로 각광받았으나 코로나19로 인한 이동제한으로 제품홍보 및 판로 확대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화상상담회는 코로나19로 현지 박람회 참가, 시장개척단 파견, 판촉전 등이 취소돼 어려움을 겪고 있는 도내 수출기업을 지원하기 위함으로 인기 수출품목인 △ 화장품 △ 인삼·허브 제품 △ 의료용 캐스트·스프린트 제조사 △ 교육용 로봇 제조사 등 10개 기업이 참가해 엄선된 현지 바이어 25사와 수출협상을 진행할 예정이다.

더불어 기업별 ‘베트남어 디렉토리북 제작 및 샘플발송’을 지원해 도내 기업·제품 홍보와 바이어 발굴이 원활하게 이루어지도록 준비했다.

안권용 글로벌투자통상국장은 “어려운 시기이지만 힘들게 개척한 수출시장도 지키고 유망한 기업의 신규 진출을 돕는 두 마리 토끼를 잡아보겠다”며 베트남 성공진출에 대한 의지를 표명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