들쑥날쑥 코로나에...정 총리 "상황 보며 숙박·여행·외식 할인권 지급"

박경은 기자입력 : 2020-10-18 16:02
정세균 총리, 18일 코로나19 중대본 회의 주재
 

정세균 국무총리가 휴일인 1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숙박, 여행, 외식 등에 대한 할인권 지급은 향후 방역상황을 보면서 신중하게 검토하겠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18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정부는 그간 제한을 받아왔던 문화와 여가 활동을 방역이 저해되지 않는 범위에서 조금이나마 지원하고자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정 총리는 "경제도 경제지만 '코로나 우울(Blue)'을 넘어 최근에는 '코로나 분노(Red)', '코로나 절망(Black)'이라는 말이 나올 정도로 국민들께서 느끼는 심리적 스트레스가 매우 크다"고 말했다.

이어 "유럽, 미국 등 주요 국가의 코로나19 대응 경험에서 우리는 방역과 경제의 균형점을 찾는 일이 얼마나 어려운 것인지 깨닫는다"며 "사회 전반에 탄탄한 방역체계를 갖추고 그 범위 내에서 민생경제 회복을 추진하는 것이 가장 지혜로운 전략"이라고 강조했다.

정부가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1단계로 하향 조정한 지 일주일이 흐른 현 시점에서 국내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최소 41명에서 최대 95명까지 큰 편차를 보이고 있다.

이와 관련, 정 총리는 "여전히 불안정한 상황"이라며 "일상 곳곳에서 생활방역을 정착시키고 의료기관, 콜센터 등으로부터의 대규모 집단감염을 차단하는 한편, 가을철 이동 증가와 일교차 큰 날씨 등 당면한 위험요인에 선제적으로 대처하는 한 주가 돼야 하겠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최근 해외 코로나19 확산세가 심각하다"며 "유럽과 미국의 급속한 재확산으로 전세계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4000만명에 육박하고 사망자는 이미 백만명을 넘었다. 전문가들이 우려했던 '글로벌 2차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이 현실화된 모습"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 유입 위험도 증가하고 있다. 지난 주만해도 추이를 감시하고 있는 나라로부터의 해외유입 사례가 두 배나 늘었다"며 "방역당국과 관계부처는 해외상황을 예의주시하면서 국가별 위험요인을 면밀히 분석해 필요한 조치를 선제적으로 취해달라"고 요청했다.

정 총리는 끝으로 "이번 한 주도 방역과 경제의 균형점을 찾아 지속가능한 방역체계를 앞당기는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2020리얼블록체인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