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축은행 사업자 후순위 주담대 신용대출보다 낮은 금리·높은 한도 제공

김형석 기자입력 : 2020-10-17 05:00
일부 상품, 단기 연체 시에도 이용 가능…저축은행별 조건 따져 가입해야
코로나19 지속으로 국내 경기 침체가 장기화하면서 소상공인과 서민 계층의 대출 부담이 커지고 있다. 금융권에서는 저축은행의 사업자 후순위담보대출을 활용할 경우 신용대출보다 낮은 금리에 높은 한도로 이용할 수 있다고 조언했다. 일부 후순위담보대출의 경우 단기 연체 중 압류 중에도 조건에 따라 이용을 할 수 있다.

[사진=픽사베이]


주택담보대출 금리 비교 서비스를 제공하는 '내금리닷컴'은 17일 개인 사업자가 효율적으로 자금을 마련할 수 있는 저축은행 후순위 주택담보대출 활용 방법을 안내했다.

사업자 후순위담보대출은 신용대출에 비해 낮은 금리, 높은 한도로 이용할 수 있다. 이 상품은 금융사 입장에서 가장 안전한 담보물인 아파트와 빌라, 오피스텔 등 주택을 담보로 돈을 빌리기 때문에 개인 신용 대출에 비해 낮은 금리로 자금을 마련할 수 있다. 이용자의 신용 등급과 부채 상태, 대출 비율 등에 따라 최저 3%대 중반 금리부터 차등 적용된다.

우선 주택 후순위담보대출은 투기 지역과 투기 과열 지구, 청약 조정 지역 등 규제 지역별로 적용되는 은행 주택담보대출 LTV 한도를 초과해 이용할 수 있다. 17일 기준 아파트 시세의 최대 90%까지 이용할 수 있어(농협·새마을금고는 최대 80%, 방공제 적용) 시세에 따라 넉넉한 한도로 자금을 마련할 수 있다.

이 상품은 단기 연체 중 압류 중에도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다. 국내 약 80여곳 저축은행이 규정하는 후순위아파트담보대출의 세부적인 자격 조건과 금리 한도는 천차만별이다. 조건에 따라 단기 연체 기록이 있거나 압류 중에도 이용할 수 있다. 단, 조건이 좋지 않을수록 가능한 금액이 줄어들고 금리가 올라가는 만큼 저축은행별 조건 비교가 중요하며 상환 능력에 맞게 이용하는 것이 좋다.

대출 사용 목적 제한도 거의 없다. 은행 상품이 아파트 매매대출 목적과 갈아타기에 제한되는 반면, 저축은행 후순위대출은 가계 생활 자금 및 사업 운영자금으로 이용할 수 있고 2주택 이상 다주택자의 전세퇴거자금대출 부족 시 기대출과다자의 대환 대출이나 개인 사업자의 채무통합 대환 대출 목적으로도 유용하게 이용할 수 있다.

내금리닷컴 관계자는 "저축은행 주택 추가담보대출 상품은 특정 지역만 취급하거나, 아파트 빌라 오피스텔 등 물건의 구분에 따라 이용 가능한 곳이 달라진다"며 "개인사업자와 법인사업자, 신규사업자, 임대사업자별로 유리한 저축은행을 찾아야 하며 대출 기간과 상환 방법, 시세 기준 등 다양한 조건을 동시에 비교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2020리얼블록체인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