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소차로 출근한 정총리 "내년 수소경제 전환 8000억원 지원"

원승일 기자입력 : 2020-10-15 12:42
제2차 수소경제위원회 주재 "수소 분야 퍼스트무버 될 것" 2022년까지 수소연료전지 생산 전력의 일정량 구매 의무화
정세균 국무총리는 15일 "수소경제 전환 가속화를 위해 내년 약 8000억원 규모의 예산을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정부는 수소 모빌리티, 수소 공급 인프라, 수소 핵심 기술개발, 수소 시범도시 구축 등에 올해(5879억원)보다 35%가량 늘린 7977억원의 예산을 투입하기로 했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제2차 수소경제위원회에서 "수소 분야는 아직 확실한 선두주자가 없어 우리도 충분히 '퍼스트 무버'(First Mover)가 될 수 있다"며 수소경제에 확대 지원 방침을 밝혔다.

최근 미국과 유럽연합(EU), 일본, 중국 등 세계 각국이 수소경제를 선점하기 위해 경쟁적으로 뛰어든 가운데 우리나라가 수소 시장 선도국으로 자리매김하도록 전폭적인 지원을 하겠다는 의미다.

앞서 정 총리는 서울 삼청동 공관에서 수소차를 타고 정부서울청사로 출근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1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2차 수소경제위원회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오른쪽은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사진=연합뉴스]

정 총리는 "작년 말 지정한 울산, 안산, 전주·완주, 삼척 등 4개 수소 시범도시를 구축하는 데 본격 착수하고, 이를 뒷받침하기 위한 수소도시법을 제정하겠다"며 "내년 2월 수소법 시행을 위한 하위법령을 제정하고, 수소차와 충전소, 연료전지 핵심부품 국산화를 통해 산업육성과 고용창출 등의 파급효과를 극대화하겠다"고 강조했다.

정부는 내년까지 수소경제 육성 및 수소 안전관리에 관한 법률(수소법)을 개정해 수소법상 수소기본계획에 중장기 보급 의무를 두기로 했다. 또 경매를 통해 친환경·분산형 연료전지 발전전력을 구매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오는 2040년까지 연료전지 보급량 8GW 달성, 향후 20년간 25조원의 투자 창출 등의 목표를 세웠다.

정부는 또 수소연료전지의 체계적인 보급을 늘리기 위해 오는 2022년까지 '수소 발전 의무화 제도'(HPS)를 도입하기로 했다. 수소경제 확대를 위해 전력시장에 수소연료전지로 생산한 전력의 일정량 구매를 의무화하기로 한 것이다.

아울러 수소제조용 천연가스 가격도 최대 43% 내리는 방안을 추진한다. 민관이 특수목적법인을 설립해 상용차 수소충전소도 본격적으로 구축한다.

정 총리는 "화석연료에서 신재생으로의 전환은 피할 수 없는 시대적 흐름으로 자원 빈국인 우리나라에 새로운 기회"라며 "문재인 정부는 그린뉴딜로 이 기회를 현실화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