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세 품귀에 100조원 육박한 전세대출…非아파트 수요 주의보

백준무 기자입력 : 2020-09-28 19:00
은행권 전세자금대출이 급증세를 보이고 있다. 정부가 부동산 시장 안정을 위해 전세자금대출을 제한하는 대책을 내놨지만 여전히 빠르게 늘어나는 양상이다. 특히 규제에 포함되지 않는 비(非)아파트를 중심으로 수요가 옮겨붙으면서, 대출 부실화 우려도 커지고 있다.

28일 금융당국에 따르면 지난달 은행권의 전세대출은 전월 대비 3조4000억원 늘어났다.

이는 6월 2조5000억원, 7월 2조7000억원보다 증가폭이 확대된 것이다. 신용대출로 넘어온 일부 전세자금 수요까지 합치면 지난달 말 기준 97조원에 달했던 5대 시중은행의 전세대출 잔액은 연내 100조원을 돌파할 것이 확실시된다.

전세대출 잔액이 늘어나는 원인은 시장에서 새 임대차보호법 시행 이후 서울 전역에서 전세 품귀 현상이 나타나고 있기 때문이다. 실제로 서울 아파트 전세 거래량은 지난 6월 1만1184건에서 7월 1만144건, 8월 6271건으로 급감하고 있다. 거래는 줄었지만 전셋값 자체가 오르면서 대출 잔액 또한 덩달아 가파르게 늘어나는 셈이다.

일반적으로 전세대출의 경우 부실 가능성이 낮은 편으로 분류된다. 일정 기간이 지나면 보증금을 돌려받는 거치형이기 때문이다. 그러나 최근 아파트에 비해 부실 리스크가 높은 비아파트 주택을 중심으로 전세 비중이 빠르게 늘어나면서, 전세대출 역시 가계빚의 새로운 뇌관이 될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우리은행의 '최근 주택 임대시장에서 전월세 비중의 변화와 시사점' 보고서에 따르면 서울 지역 단독·다가구 주택의 전세 비중은 지난 6월 48.5%에서 지난달 54.0%로 늘어났다. 연립·다세대 주택 역시 같은 기간 74.2%에서 77.1%로 증가했다. 반면 아파트 전세는 74.7%에서 72.3%로 줄어들었다.

실수요자들이 아파트 대신 빌라 등으로 눈을 돌린 데다가 정부의 부동산 규제 대책의 사정권에서 벗어난 비아파트 시장을 투자처로 찾는 수요가 커진 영향으로 풀이된다. 연립·다세대 주택 등은 6·17 부동산 대책을 적용받지 않아 여전히 전세대출을 통한 '갭투자'가 가능하다.

관련 대출이 급증세를 보이면서, 은행권에서도 추이를 예의주시하고 있다. 실제로 신한은행은 지난 5월 아파트를 제외한 주택 전세대출 일부 상품 운영 중단을 예고했다가 하루 만에 철회하기도 했다. "한정된 재원을 코로나19 피해 기업이나 소상공인 지원에 우선적으로 공급하기 위한 조치"라는 게 표면적인 이유지만, 일각에서는 집값 불확실성에 대한 우려가 반영됐다고 해석하고 있다.

비아파트 주택의 경우 아파트에 비해 집값 불확실성이 높아 경기가 악화되면 가장 먼저 타격을 받는다. 집값이 전세금보다 낮아지는 '깡통 전세'로 전락하기 쉽다는 것이다.

은행권 관계자는 "최근 비아파트 시세도 상승세가 이어지고 있는 만큼 리스크가 직접적으로 불거지는 상황은 아니다"라면서도 "갑작스럽게 매매 가격이 하락세에 접어들 경우 자금 여력이 없는 갭투자자는 전세금을 돌려주기 위해 집을 팔거나 대출을 받아야 하는 상황에 처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22일 서울의 한 부동산중개업소. [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