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형 뉴딜펀드, 5G·로봇 등 40개 분야에 투자한다

임애신 기자입력 : 2020-09-28 11:53
정부, 정책형 뉴딜펀드 투자 가이드라인 공개
'정책형 뉴딜펀드' 투자 대상에 5세대 이동통신(5G)과 신재생에너지 등 40개 분야가 확정됐다. 공모펀드인 '뉴딜 인프라펀드'는 클라우드·데이터센터와 스마트 물류 인프라 등에 자금을 투입한다.

정부는 2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주재로 '제17차 비상경제중대본회의'를 열고 이런 내용이 담긴 국민참여형 한국판 뉴딜펀드 후속조치 추진 방안을 발표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정책형 뉴딜펀드의 투자 대상을 명확히 하기 위해 40개 분야를 선정하고, 197개 품목을 사례로 제시하는 투자 가이드라인을 마련했다.
 

[자료=기재부 제공]

디지털 뉴딜 분야에선 5G, 사물인터넷(IoT)과 같은 차세대 무선통신과 인공지능(AI) 등 능동형 컴퓨터, 스마트헬스케어 등 30개 분야를 선정했다.

그린 뉴딜 분야에선 신재생에너지, 바이오소재, 전기·수소차, 친환경 선박과 같은 차세대 동력장치 등 17개 분야를 제시했다.

로봇과 에너지효율향상, 스마트팜, 친환경소비재 등 7개 분야는 디지털 뉴딜과 그린 뉴딜 모두에서 투자 대상으로 선정했다.

기업과 프로젝트 등 투자 대상이 투자 가이드라인에 해당하는 경우뿐 아니라 관련된 전후방 산업에도 투자할 수 있도록 했다.

이번 가이드라인은 산업계, 금융투자업계, 전문가 등 현장의 의견을 수렴해 11월 중 보완·확정하고 지속적으로 조정할 계획이다.

김용범 기재부 1차관은 이날 브리핑에서 "정부가 제시한 197개 항목은 무조건 투자가 일어난다기보다 일종의 예시"라며 "이 분야를 중심으로 자산운용사들이 개별 프로젝트나 사업에 대해 투자를 하는 개념"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공모 펀드인 뉴딜 인프라 범위는 '디지털·그린 경제 구현을 위한 기반이 되는 인프라'로 정의했다.

디지털 뉴딜의 구체적인 투자 대상은 5G망과 클라우드·데이터센터, 지능형교통시스템, 스마트 물류 인프라 등을, 그린 뉴딜은 친환경발전 단지, 전기·수소 인프라, 미세먼지 저감시설 등을 의미한다.

경제활동 기반 시설은 도로, 철도, 항만, 하수도를, 사회서비스제공 시설은 유치원과 학교, 도서관을, 기타 공공시설은 공공청사 등이다.

김 차관은 "뉴딜 인프라의 범위는 향후 관련 법령 개정 과정에서 최종 확정될 예정"이라며 "관계부처 합동으로 '뉴딜 인프라 심의위원회'를 구성해 개별 투자 사업에 대한 뉴딜 인프라 해당 여부를 심의하겠다"고 말했다.

다음 달부터는 민간 사업자와 투자자를 대상으로 뉴딜 분야별로 투자설명회도 연다. 한국판 뉴딜과 뉴딜펀드의 성공을 위해서 시장의 이해와 자발적 참여가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판단에서다.

뉴딜 사업 추진 과정에서 발생하는 어려움을 적극적으로 해소하기 위한 현장애로 해소 지원체계도 마련한다.
 

김용범 기획재정부 차관이 28일 서울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17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 결과 브리핑 에서 주요내용을 발표하고 있다. (왼쪽부터)강경성 산업부 산업정책실장, 김용범 기재부 차관, 박성희 고용부 기획조정실장 [사진=기획재정부 제공]


2020리얼블록체인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