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과 풍수이야기⑤]종로타워·SK그룹 사옥 '보디가드'가 있다는데...

김현회 대한풍수지리학회 박사/ 정리 한지연 기자입력 : 2020-09-28 08:00
건물도 환경에 따라 운명 바뀐다 종로타워, SK그룹 서린동 빌딩 액운 막아주는 든든한 '수호신'은?

종로타워(좌) 센트로 폴리스(우), 센트로 폴리스는 종로타워의 뒷산 역할을 해 바람을 막아준다.


서울 광화문과 종로를 걷다 보면 중간이 뻥 뚫린 대형건물이 눈에 들어온다. 최고 33층 높이의 종로타워가 그 주인공이다. 종로타워는 준공 당시 종로의 명소로, 건물이 완공된 1999년에 당시 '미래지향적 건물'로 많은 주목을 받기도 했다. 

동시에 사람들의 입방아에 오르내리는 등 호불호가 많은 건물이기도 하다. 이곳은 조선시대 운종가의 육의전 중 가장 비싼 비단을 팔던 선전이 있던 곳이며, 화신백화점이 있던 자리다. 화신백화점은 1936년 완공 당시 조선 최초의 엘리베이터와 에스컬레이터가 설치된 백화점이다.

종로타워는 삼성물산에서 지었다. 지상 23층에서 33층 사이가 텅 빈 공간적 형태인데, 이처럼 상단부와 하단부가 분리된 것은 당시 군 작전용 공중통로가 요구돼 설계한 것이라는 풍문이 있다. 풍수적으로 보면 바람이 타워를 관통하는 형태로 매우 불리한 모양이다. 이렇듯 독특한 디자인으로 2013년 동아일보와 한 건축잡지(space)가 유명건축가 100명에게 조사한 대한민국 최악의 건축물 3위에 이름을 올리기도 했다.

건물도 주변환경에 따라 운명이 바뀐다. 광화문과 종로 일대는 풍수지리적으로 중요한 입지와 건물이 많다. 특히 종로타워는 환경에 따라 운(運)이 변한 대표적인 건물이라고 할 수 있다. 건물의 가상(家相)이 풍수지리에 맞지 않기 때문이다.

종로타워에는 처음 국세청이 들어서고 이후 삼성생명 등 공기업과 기업이 입주했지만, 늘 공실률이 높았다. 상단부가 뻥 뚫린 것이 뭔가 불안할 뿐만 아니라 23층부터 33층까지 빈 공간으로 바람이 통과하면서 소음과 함께 건물 내부의 기운을 빼앗는 모양이다. 안정·조화·균형이 우선돼야 하는 건물의 형태적 특성으로 보면 종로타워는 외형적으로 불편한 건물이다.

이런 종로타워의 액운을 막아주는 건물이 바로 이 뒤편에 있는 센트로 폴리스(지상 26층·2개동·2018년 7월 완공)다.

센트로 폴리스는 건물 외관에 전통문양의 격자무늬를 현대적으로 디자인하고 모난 곳이 없으며 하단부 또한 한옥기단으로 건물의 기본인 안정과 조화를 이루었다. 이 건물이 완공된 후 종로타워의 매매대금과 공실률을 보면 풍수지리가 얼마나 중요한지 알 수 있다.

풍수지리의 기본은 배산임수(背山臨水)다. 또 얼마나 바람을 잘 갈무리하느냐도 중요하다. 산을 뒤로 하고 앞은 물이 있어야 바람을 갈무리하고 좋은 기운을 머물게 한다. 뒤에서 든든하게 받쳐주는 센트로 폴리스가 산 역할을 하며 종로타워를 보호해 타워 공간의 바람을 막아준다. 시각적으로도 센트로 폴리스 덕분에 종로타워의 모습이 더 안정감 있다.

이는 건물의 가치에도 드러난다. 종로타워는 소유주가 삼성물산에서 2016년 싱가포르계 투자자인 알파인베스먼트(이지스 자산운용 펀드)로 바뀐 뒤 2019년 KB자산운용으로 또다시 바뀌었다. 센트로 폴리스 완공 후 몸값은 2986억원에서 4637억원으로 뛰었다. KB자산운용이 인수할 당시 공실률은 15% 수준, 현재도 공실률이 70% 수준을 유지하고 있는데 이는 센트로 폴리스의 선한 영향력 덕분이다.

종로타워 서북 방향으로 대각선을 보면 SK선린동 사옥이 있다. 풍수적으로 건물의 형태도 좋고, 땅의 기운 또한 좋아 명당이라고 꼽힌다. 

필자가 보는 이곳은 늘 배산(背山)의 역할이 약했는데 몇 년 전 청진동 개발로 뒷산의 역할을 하는 타워8, 그랑서울, 르메이에르, D타워 등의 건물이 병풍처럼 들어서 북풍을 막아주어 바람을 갈무리하여 더 좋은 땅, 좋은 건물로 만들어 주고 있다는 것이다.

풍수지리는 다소 모자라고 부족하더라도 주변을 잘 활용하고 상생하면 보다 나은 환경으로 변해 좋은 기운을 얻을 수 있다. 주변의 건물을 활용하고, 건물을 사용하는 사람과 지나는 사람, 도시와 사람과의 조화를 잘 활용하는 건축에서 좋은 기운이 나온다.

아주경제는 풍수지리와 부동산 재테크를 접목해 [부동산과 풍수이야기] 시리즈를 연재하고 있습니다. 우리 전통 학문인 풍수의 현대적 가치를 끌어올리는 동시에 오늘도 '소확행'을 꿈꾸는 평범한 사람들의 재테크에 작은 도움이 됐으면 합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