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사, 영세가맹점 주말대출 ‘외면’

이봄 기자입력 : 2020-09-24 15:13
규제 완화 후 신한카드만 상품 출시 대체재 있는데다 한도 낮아 실효성↓
영세가맹점의 주말·공휴일 운영자금 지원을 위해 마련된 ‘주말대출’이 시장의 외면을 받고 있다. 카드사들이 주말에도 카드결제대금 일부를 영세가맹점에 지급하고 있어 대출을 받을 이유가 없고, 대출 한도도 낮아 실효성이 떨어진다는 지적이다.

24일 카드업계에 따르면 금융위원회는 지난 6월 영세가맹점에 대한 주말대출 취급을 허용했지만, 관련 상품을 판매하는 카드사는 신한카드 1곳뿐이다. 신한카드도 지난 6월 출시 이후 의미 있는 실적을 올리지 못하고 있다.

주말대출은 연매출 3억원 이하 영세가맹점에 카드결제 승인액을 기반으로 자금을 빌려주는 상품이다. 영세가맹점은 주말대출을 활용해 목요일부터 일요일까지 발생한 카드승인액 중 아직 카드사가 지급하지 않은 금액 일부를 당겨 받을 수 있다. 대출 원리금은 카드사가 가맹점에 지급해야 할 카드결제대금에서 자동 상환된다.

카드사들이 주말대출을 출시하지 않는 이유는 사업성이 떨어지기 때문이다.

카드결제대금은 승인된 매출전표가 카드사에 접수된 날부터 1~2영업일 이내에 지급되는데, 카드사들은 목·금요일에 결제한 대금 일부를 주말에도 지급하고 있다. 설이나 추석 같은 긴 연휴에는 자발적으로 결제대금을 앞당겨 집행하기도 한다. 영세가맹점은 주말대출을 받아 운영자금을 마련할 이유가 없는 셈이다.

대출 한도가 낮다는 점도 문제로 지목된다. 카드매출대금을 최대한 빨리 지급하는 관행이 정착된 탓에, 대출 한도 산정기준인 미지급금도 적을 수밖에 없다.

현재 주말대출을 판매 중인 카드사가 신한카드밖에 없어 실제 받을 수 있는 대출한도는 더 낮아졌다.

대체로 카드결제대금은 각 카드사가 접수된 승인금액에 맞춰 개별 지급한다. 주말대출도 카드사별 승인액을 기준으로 한도가 산정되기 때문에, 현재 상품을 판매 중인 신한카드 승인액 내에만 대출 신청이 가능하다. 예를 들어 영세가맹점의 카드결제 미지급금 100만원 중 신한카드를 통해 결제된 금액이 20만원이라고 가정하면, 대출 한도는 최대 16만원에 불과하다. 이자율도 낮다 보니 적극적인 영업을 꺼리는 분위기다.

카드업계 관계자는 “금융당국이 주말대출 취급을 허용해준 이후 출시를 검토했지만 출시하지 않는 쪽으로 가닥을 잡았다”며 “상품출시를 위한 시스템 구축, 인력 운용을 고려하면 투자 대비 이익이 적다”고 말했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