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박덕흠 탈당 가슴 아파…국회 이해충돌 확실히 짚을 것”

김도형 기자입력 : 2020-09-24 09:45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전날 당을 탈당한 박덕흠 의원과 관련, “가슴이 아픈 일이다”며 “민주당이 추미애, 윤미향, 이상직, 김홍걸 등 사건으로 코너에 몰리자 아마 물타기로 우리 의원들을 문제삼았다”고 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본인은 결백을 주장하면서 수사기관에 신속히 수사해달라는 요청을 전해왔다”며 이렇게 말했다. 이어 “비록 수사기관이 장악됐지만 당당하게 결백을 밝히길 바란다”고 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 문제와 관련해서 국회의 이해충돌 문제는 저희들이 확실히 짚고 넘어갈 것”이라며 “각 상임위 배정 의원들의 이해충돌 문제를 이번에 정리하고 이해충돌법과 관련해서도 적극 검토해서 특혜나 부당한 게 없도록, 정말 공정사회가 되도록 하겠다”고 했다.

다만 이날 회의에선 주 원내대표와 결이 다른 발언도 다수 나왔다. 김병민 비대위원은 “피감기관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상임위에 오래 몸 담은 것만으로도 이해충돌 문제가 불거질 수 있다”면서 “이유를 막론하고 국민께 심려를 끼친 것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했다.

정원석 비대위원은 “박 의원 관련 이슈 역시 개인적 탈당으로 종결돼선 안 된다”며 “본인이 결백을 주장하는 만큼 더욱 엄격히 스스로 검증해달라”고 했다. 이어 “그것이 발뺌하고 변명만 내세우는 문재인 정권, 민주당과 (국민의힘의) 차이다”고 했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