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우리 국민 피살됐는데 文 종전선언 운운”

김도형 기자입력 : 2020-09-24 09:32
당 일각 드라이브 스루 집회 조짐에 제동 “방역 협조해야”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24일 서해 북방한계선 인근 해상에서 실종된 공무원이 북한의 총격으로 사망한 것에 대해 “우리 국민이 피살당한 중대 사건임에도 정부가 이렇게 깜깜이로 모를 수 있는지 굉장히 답답하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원회의에서 이렇게 밝히면서 “그간 홍보한 핫라인 등 소통채널은 허구였나 묻고 싶다”고 했다. 이어 “정부가 북한에 대해 당당한 태도를 갖고 조치를 취해야 하고, 사건 과정에 대해 소상하게 밝혀주길 바란다”고 했다.

김 위원장은 지난 2008년 금강산 관광객 피살사건을 거론, “북한은 그때나 지금이나 변한 것이 없다. 핵과 미사일은 더 고도화됐고 인권 문제도 더욱 심각해진 상황이다”고 했다.

김 위원장은 “북한은 달라진 게 없는데 문재인 대통령은 어제도 종전 선언을 운운했다. 국가 안보와 국민 안전에 대해 어떤 보장을 갖고 종전 선언을 하는 것인지 참으로 무책임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상주의를 벗어나 남북관계 현실을 직시해야 평화를 지킬 수 있다”고 했다.

한편 김 위원장은 당 일각에서 개천절 드라이브 스루(Drive thru) 집회를 독려하는 것에도 제동을 걸었다.

그는 “추석 연휴 기간 대규모 장외 집회에 대한 우려가 아직도 높다”면서 “이번 추석이 코로나19 재확산의 최대 고비인 만큼 방역당국의 지침에 최대한 협조하는 것이 타당하다”고 했다.

그는 “문재인 정부의 실정에 대한 국민적 분노 표출은 당연하다. 그러나 때로는 절제된 분노가 국민적 공감대를 형성하고 결과적으로 큰 파괴력을 갖는다 믿는다”고 했다.

그는 “현 상황에서 대규모 장외 집회를 여는 것은 국민의 생명과 안전에 위협이 될 수 있다고 많은 분들이 우려하고 있다. 이 정부가 편 가르기에 능한 것을 감안하면 자칫 정부의 실정을 덮는 빌미로 악용될 수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도 설득력이 있다”고 했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이 22일 국회에서 열린 화상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