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신비 2만원' 최재성 제안?...靑 "당정청 입장 조율했을 뿐"

신승훈 기자입력 : 2020-09-22 22:16
실제 지원 대상 대폭 축소...보편·선별 놓고 '잡음'
당정청이 추진했던 13세 이상 전 국민 통신비 2만원 지급 방안이 무산되고 ‘선별 지급’으로 결정된 가운데 당초 전 국민 통신비 지급 아이디어는 최재성 청와대 정무수석이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22일 여권 관계자는 “지난 6일 총리 공관에서 열린 고위 당정청협의에서 최재성 수석이 처음 제안했고, 이를 이낙연 대표가 공감하며 긍정적으로 받아들인 것”이라고 말했다.

전 국민 통신비 지원안은 지난 9일 문재인 대통령과 여당 지도부 간담회에서 이낙연 민주당 대표의 요청에 문 대통령이 적극 화답하면서 급물살을 탄 바 있다.

이같은 뒷 이야기에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출입기자단에 “통신비 관련, 최재성 수석은 당정청 입장을 정무적으로 조율했을 뿐”이라며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청와대의 해명에도 불구하고 실제 지원 대상이 대폭 축소되면서 보편지급과 선별지급을 두고 괜한 잡음만 일으켰다는 지적이 나온다.

이날 이낙연 대표는 이해찬 전 대표의 전기 출간 행사에서 “통신비를 국민께 말씀드린 만큼 도와드리지 못해 송구스럽다”면서 “협의를 빨리해서 추경을 집행해야 한다는 절박함 때문에 불가피했다는 것을 이해해달라”고 했다.
 

인사말하는 최재성 정무수석. 최재성 청와대 정무수석이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더불어민주당 당대표실로 이낙연 대표를 예방,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2020리얼블록체인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