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T&T "아이폰 첫 5G 모델, 5G 가입 늘리는데 큰 도움 안될수도"

차현아 기자입력 : 2020-09-22 09:05
AT&T CEO "향후 광케이블 확충에 집중 투자할 것"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제공]

5G를 지원하는 첫 아이폰 출시가 임박한 가운데, 신형 아이폰 출시가 5G 가입자가 급격히 늘어나는 계기가 되지는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미국 이동통신사인 AT&T의 자회사 AT&T 커뮤니케이션즈 최고경영책임자(CEO)인 제프 멕셀프레시(Jeff McElfresh)는 21일(현지시각) 미국 경제방송 CNBC와 인터뷰를 진행했다. 그는 "(아이폰 5G 모델 출시로) 많은 가입자가 5G에 가입하게 될 수는 있어도 전체 5G 가입자가 급증하는 결정적 계기가 되지는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멕셀프레시는 그 이유로 코로나19 여파로 인한 경제침체를 꼽았다. 그는 "다수 고객은 요금제에 추가 비용을 지불하기보다는 AT&T의 4G 서비스에 만족하는 편을 선택할 것"이라며 "AT&T도 내부적으로 고객 수요를 반영한 전략을 수립하고 있다"고 말했다.

멕셀프레시는 5G가 초저지연·초고속을 기반으로 자율주행 차량과 스마트공장 등 혁신 서비스를 이끄는 기반이 될 것이라고 봤다. 다만 아직은 모든 지역에서 안정적인 5G 네트워크 수신이 가능한 것은 아니라는 점도 인정했다. AT&T가 미국 전역으로 5G 가용범위를 확장한 것은 올해 7월이다.

안정적인 5G망을 구축하기 위해 AT&T는 향후 수년간 광케이블 투자에 집중할 계획이다. 5G 기지국과 중계기 등 광섬유가 필수라서다. 멕셀프레시는 "더욱 더 빠른 인터넷 속도를 원하는 소비자들을 위해 광케이블에 향후 더 많은 예산을 투자하겠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AT&T는 6G 연구에도 박차를 가한다. 멕셀프레시는 "6G는 지난 10년간의 커넥티드 단말(Connected Device)과 인공지능(AI) 발전을 가속화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2020리얼블록체인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