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丁총리, 추석 전 4차 추경 지급에 한 목소리...신속 지원 당부

박경은 기자입력 : 2020-09-21 16:51
문 대통령, 정 총리와 주례회동서 4차 추경 등 논의 정총리 "추경 국회 통과 즉시 집행되도록 만반준비" 文 "소상공인과 고용 취약계층, 육아가정 우선 지급"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월 20일 오후 청와대 상춘재에서 정세균 국무총리와 첫 주례회동을 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정세균 국무총리에게 추석 전 추가경정예산(추경)에 따른 민생 지원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해달라고 주문했다.

국무총리실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이날 정 총리와 진행한 주례회동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국민께 조금이라도 도움을 드릴 수 있도록 추석 전 추경에 따른 지원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해달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과 정 총리는 이번 회동에서 4차 추경의 국회 통과에 대비한 집행 준비와 지난 7~8월 발생한 집중호우 피해의 신속한 지원 방안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정 총리는 "최대한 이른 시간내 추경이 국회를 통과할 수 있도록 내각이 최선을 다해 노력하고 있다"며 "추경이 국회를 통과하는 즉시 집행될 수 있도록 재정 당국과 지자체가 협조해 만반의 준비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문 대통령은 특히 피해가 집중된 △소상공인 △특고·프리랜서 등 고용 취약계층 △육아 가정에 대해서는 우선 지급될 수 있도록 해달라고 요청했다.

정부는 추경의 조기 집행을 위해 행정정보로 매출 감소를 확인 할 수 있는 소상공인에 대해서는 별도의 서류 제출 없이 온라인 신청을 통해 지원금을 지급하기로 했다.

아울러 이미 긴급고용안정지원금 수급 경력이 있는 특고·프리랜서 50만명 등에 대해서는 신청안내 문자 발송 및 접수 후 별도심사 없이 지급할 예정이다.

미취학 아동 252만명은 기존의 아동수당 수급계좌, 초등학생 280만명은 스쿨뱅킹 계좌 등을 활용해 이달내 지원금 지급을 추진할 계획이다.

정부는 또한 오는 22일 국무회의에서 의결할 예정인 7~8월 집중호우 피해복구 지원비 3조4277억원(국비 2조5268억원, 지방비 9009억원)도 최대한 이른 시일 내 집행할 예정이다.

2020리얼블록체인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