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정부 "재감염, 감기처럼 반복 감염될 수 있다는 의미"

전환욱 기자입력 : 2020-09-21 16:02
재감염 첫 의심 사례는 서울 거주 20대 여성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바이러스 유형이 달라 감기와 같이 반복적으로 감염이 될 수 있다면서도 국내 첫 재감염 의심 사례에 대해선 아직 재감염으로 단정 지을 수는 없다는 입장을 21일 밝혔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 본부장은 이날 질병관리청에서 열린 정례 브리핑에서 최근 국내 코로나19 재감염 환자 발생 사례와 관련해 "현재 해당 연구진과 역학적, 임상적인 특성을 정리하고 전문가들과 검토를 진행하고 있는 과정"이라며 "아직 이를 '재감염 사례'라고 확정지어 말하긴 어렵다"고 말했다.

정 본부장은 재감염 환자와 관련해 "6~7일 만에 다시 증상이 생겨서 격리 입원을 한 상황이기 때문에 짧은 기간에 2차 입원을 하게 됐다"며 "그래서 충분하게 항체가 형성이 안 된 상황일 수도 있다는 판단이지만 구체적인 것은 항체가 검사 결과, 임상적 소견, 바이러스 유전자 분석 결과에 대한 해석 등 면밀하게 분석해 재감염 사례 여부와 재감염 발생 상황에 대해 설명을 하는 것이 맞을 것 같다"고 말했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질병관리청장)이 지난 14일 오후 충북 청주시 질병관리청에서 열린 코로나19 국내 발생 현황 및 확진 환자 중간조사 결과 등 정례브리핑을 마친 뒤 이동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그는 코로나19 재감염 최종 판정 시 이에 대한 의미에 대해 "코로나19 바이러스가 감기를 일으키는 일반적인 코로나바이러스나 인플루엔자처럼 일부 변이를 하고, 그런 경우에는 재감염이 어느 정도 가능하다는 것을 보여준다는 의미를 갖는다 말했다.

그러면서 "면역이 평생 유지되지 않기 때문에 반복적으로 감염이 될 수 있는 일반적인 감기나 인플루엔자와 유사한 패턴을 보여줄 수 있다"고 했다.

국내 첫 재감염 의심자는 서울 지역에 거주하는 20대 여성으로, 지난 3일 확진 후 회복됐다가 4월 초 다시 양성 판정을 받았다.

정 본부장은 "환자가 1차 입원했을 때는 기침이나 가래 증상으로 증상이 심하지 않았다. 바이러스 PCR 검사에서 2번 음성이 확인된 이후 격리 해제됐다"며 "2차 입원 당시에도 기침·가래 등의 증상이 있었고 증상이 심하지 않고 1차 때와 유사하거나 약한 것으로 보고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코로나19 바이러스는 아미노산 차이에 따라 6개 유형으로 구분한다. 이 여성의 경우 코로나19 바이러스 유형 중 1차 때는 'V형', 2차 때는 'GH'형'에 감염된 것으로 알려졌다.

재감염은 코로나19 바이러스에 감염된 뒤 다시 감염된 경우를 의미하며, 세계적으로 보고된 재감염 사례는 5건이다.

한편, 이날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70명이 발생해 전날에 이어 이틀 연속 두 자릿수를 기록했다. 지역 발생 확진자는 55명, 해외 유입이 15명이다.

2020리얼블록체인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