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NA] 고무장갑 탑글로브, 6~8월 순이익 17배 증가

오오타니 사토시 기자/ [번역] 이경 기자입력 : 2020-09-18 15:18

[사진=탑글로브 홈페이지]


세계 최대 고무장갑 제조사인 말레이시아의 탑글로브가 17일에 발표한 2020년도 4분기(6~8월) 결산실적에 의하면,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2.6배 증가한 31억 912만링깃(약 787억엔), 순이익이 17.4배 증가한 12억 9200만링깃을 기록했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속에서 의료용을 중심으로 수요가 증가, 판매량이 43% 증가했다.

탑글로브는 수요증가에 따라 그룹의 생산시설을 풀 가동했으며, 지속적인 생산성 향상 노력과 인건비, 천연가스 비용 감소 등으로 수익이 대폭 증가했다고 밝혔다.

판매량은 전 분기(2020년 3~5월) 대비로도 5% 증가했으며, 매출액은 84% 증가했다. 4분기에는 나이트릴 장갑이 전년 동기 대비 31% 증가했으며, 천연고무로 만든 검사용 장갑도 7% 증가했다. 지역별로는 아시아 시장 판매량이 2.1배 증가했으며, 서유럽(73%)과 동유럽(64%)에서도 각각 증가했다. 수요확대로 평균판매가격(ASP)도 상승했다.

2020년도 연간은 매출액이 전년도 대비 51% 증가한 72억 3632만링깃으로 역대 최고 실적을 기록했다. 판매량은 17% 증가, 순이익은 5.1배인 18억 6700만링깃이었다.

탑글로브는 고무장갑 시장의 성장률이 신종 코로나 이전의 연간 10%에서 15%로 상승할 것으로 보고 있으며, 생산능력 증강을 이어나간다는 방침이다. 올해 10월부터는 첫 베트남 공장(연간생산 24억매)이 가동될 예정이다. 2021~2026년에는 80억링깃의 설비투자를 통해 그룹전체 연간생산능력을 1000억매 추가한다는 계획이다.

림위차이 회장은 "고무장갑 수요확대는 계속되고 있으며, 당사의 실적은 앞으로도 계속 좋아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탑글로브는 현재, 화학공장과 콘돔공장을 비롯해 말레이시아 내에 41곳, 태국 4곳, 중국 1곳 등 총 46곳의 공장을 운영중이며, 고무장갑의 연간생산능력은 855억매이다.

오오타니 사토시 기자/ [번역] 이경 기자  
2020리얼블록체인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