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대우, 우발채무는 줄었는데…총 위험액은 지속 증가

김태환 기자입력 : 2020-09-18 14:28
우발채무 전분기 대비 4000억원 감소했지만 총위험액 그만큼 증가 영업용순자본비율도 하락세…“코로나19 변동성 점검 필요”

[미래에셋대우 본사 전경, 사진=미래에셋대우 제공]


[데일리동방] 미래에셋대우가 재무개선을 통해 우발채무 규모를 지속적으로 줄이고 있지만 총위험액은 증가하면서 자본적정성은 하락세인 것으로 나타났다. 글로벌 투자 비중이 높은 가운데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지속으로 변동성이 높아질 수도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18일 금융감독원 공시에 따르면 2분기 미래에셋대우 우발채무는 2조4000억원 수준으로 전분기(2조8702억원)대비 4000억원 하락했다.

우발채무는 장래에 일정한 조건이 발생하였을 경우 채무가 되는 것으로, 일종의 불확정 채무다. 일반적으로 우발채무의 규모가 낮을수록 재정건전성이 높다고 평가받는다.

미래에셋대우의 우발채무는 지난 2018년 3조2839억원으로 치솟았다가 지난해 2조8702를 기록하는 등 점차 줄어들고 있다.

하지만 미래에셋대우 총위험액은 올해 2분기 기준 4조8781억원으로 전년(4조4809억원)보다 상승하는 추세다.

총위험액에서 영업용순자본을 나눈 영업용순자본비율도 하락세를 보인다. 지난 2018년 169.1%였던 영업용순자본비율은 올해 2분기 기준 158.1% 내려갔다.

특히 코로나19 영향으로 글로벌 자본시장 변동성이 확대되면서 호텔, 리조트, 상업용 부동산 가치 하락 가능성이 높아지는 것으로 평가된다.

실제 지난해 9월 인수계약을 체결한 미국 주요 도시 15개 호텔 투자는 미래에셋그룹과 중국 안방보험 간 법정 소송전으로 비화됐다.

신용평가사 관계자는 "미국 호텔 투자, 아시아나 투자 등 대형이거나 비정형적 대체투자가 늘고 있다"며 "기존에 없던 자산군의 등장으로, 새로운 위험이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된다"고 지적했다.

경쟁사와 비교했을 때 해외시장에 대해 공격적인 투자성향을 보이고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또 다른 신용평가사 연구원은 "미래에셋그룹은 타 금융그룹 대비 다소 공격적인 투자성향을 보이고 있으며, 그룹차원의 M&A 및 해외부동산 등에 대규모 투자가 이뤄지고 있다"며 "해외 부당산 등 대체투자 자산에 대한 익스포저 변화를 점검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2020리얼블록체인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