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진 "北 편향적"…이인영 "굉장히 모욕적"

김도형 기자입력 : 2020-09-15 16:52
박진 국민의힘 의원과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15일 충돌했다. 박 의원이 "북한 중심주의적이고 편향적인 사고로 어떻게 균형 잡힌 통일 정책을 추진할 수 있느냐"고 묻자, 이 장관이 "굉장히 모욕적"이라고 반박한 것.

박 의원은 이날 국회 대정부질문에 나서 "핵 인질이 되는 것이 진짜 평화라고 생각하느냐"며 "한미동맹과 국제공조를 도외시하고 모든 걸 북한에 올인하고 있으니까 아직도 1980년대 운동권 시절의 반미 자주 시각을 버리지 못했다는 시각이 있는 거 아니냐"고 했다.

이에 이 장관은 "제가 1980년대 그런 급진적이고 비판적인 의식을 가진 것은 사실이다"면서도 "제가 그 인식을 그대로 갖고 장관직을 수행하고 있지 않다. 저 역시 생각의 유연성에 변화가 있었다"고 했다. 이어 "예를 들면 한미동맹을 근간으로 해서 국제적 외교 관계에서 중국과 우호적 관계를 형성하려는 (생각을 갖고 있다)"고 했다.

이 장관은 "도대체 어느 부분으로 의원님이 그렇게 단정하시느냐"고 했다.

박 의원은 "통일부는 굴종적인 대북정책을 추구할 게 아니라 균형잡힌 정책을 해야 한다"고 했고, 이 장관은 "적어도 굴종적이지는 않다"고 항의했다.
 

박진 국민의힘 의원이 15일 국회 본회의에서 외교통일안보에 관한 대정부질문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