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상공인연합회, '걸그룹 춤판’ 논란 배동욱 회장 탄핵

신보훈 기자입력 : 2020-09-15 12:28

15일 오전 서울 강남구 강남S컨벤션에서 열린 소상공인연합회 임시총회에서 배동욱 회장의 탄핵 결의안이 통과됐다.(사진=연합)


배동욱 소상공인연합회장이 걸그룹 춤판 워크숍, 가족 일감몰아주기 등 논란을 극복하지 못하고 탄핵됐다.

소상공인연합회(소공연)는 15일 오전 11시 서울 강남구 S컨벤션 야외홀에서 열린 임시총회에서 의결권이 있는 소공연 대의원 총 49명 중 29명이 참석해(24명 대면, 5명 위임 참석) 참석자 전원이 배 회장 탄핵에 찬성했다고 밝혔다.

소공연 비상대책위원회에 따르면 정회원 가입 시 이사회 의결을 거치지 않은 7개 단체 대의원은 의결권이 없다. 탄핵안은 재적인원 중 과반수 이상이 동의하면 통과된다. 관련 근거 조항은 '소상공인연합회 정관 제27조'다.

배 회장의 탄핵 사유는 △걸그룹 춤판 논란으로 소공연 위상을 실추 △가족 일감 몰아주기 △보조금 부당 사용 △사무국 직원 탄압 등 연합회의 정상적인 업무를 마비 등이 제시됐다.

소공연 관리·감독기관인 중소벤처기업부는 관련 의혹이 제기된 뒤 배 회장과 소공연에 대한 현장실사를 실시했고, '엄중 경고' 조치를 내렸다. 일부 부적절하게 사용된 보조금은 환수 시정 명령을 받았다.

결과적으로, 지난 4월 23일 취임한 배동욱 회장은 146일 만에 해임됐다. 소공연은 김임용 수석부회장 권한대행 체제로 전환됐다. 김 권한 대행은 내년 2월 개최되는 회장 선거까지 소공연을 이끌 예정이다.

김임용 소상공인연합회장 권한대행은 이날 총회에서 “사리사욕을 앞세워 배우자·자녀가 운영하는 꽃집에 근조화 일감을 몰아주고, 자신들의 측근들을 지역회장 직무대행에 임명했으며, 직원들을 분열시키기 위해 측근 전진배치, 노조원 강등 등 온갖 전횡을 일삼으며, 검찰고발, 중기부 엄중경고 까지 받은 배동욱 회장을 회원들의 힘으로 탄핵시켰다”며 "정부부처가 민간단체에 내릴 수 있는 최대한의 조치인 엄중경고를 받은 회장을 탄핵시켜 소상공인연합회 자정능력이 여전히 건재함을 보여줬다"고 말했다.

김 권한대행은 이날 오후 2시 서울 동작구 소상공인연합회 본원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소상공인연합회 정상화 방안'을 선언할 예정이다.

한편, 이날 임시총회는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정부의 방역 수칙을 준수하며 야외에서 진행됐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