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트댄스, 틱톡 미국사업 매각 안해...오라클과는 기술 제휴"

윤세미 기자입력 : 2020-09-14 15:47

[사진=로이터·연합뉴스]



중국 바이트댄스가 틱톡 미국 사업을 매각하는 계획을 접고 미국 소프트웨어 회사 오라클과 기술 제휴를 체결하고자 한다고 로이터통신이 사안에 정통한 복수의 소식통을 인용해 1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사실상 '깡통' 거래라는 지적이 나오는 가운데,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의 승인을 받을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이날 주요 외신은 오라클이 미국에서 틱톡의 "신뢰할 수 있는 기술 파트너"로 선정됐다는 공식 발표가 조만간 나올 것이라고 일제히 보도했다.

현재 제안된 내용에 따르면, 오라클은 바이트댄스의 기술 제휴 업체로서 틱톡의 미국 이용자 데이터를 관리하게 된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오라클은 또 틱톡 미국 사업 소수 지분을 인수하는 내용도 협상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바이트댄스는 이 방식을 통해 트럼프 행정부의 규제를 피해 틱톡 미국 사업을 이어가는 동시에 핵심 소프트웨어 매각을 금지한 중국 정부의 요구도 충족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당초 틱톡은 트럼프 대통령의 압박 아래 마이크로소프트(MS) 및 오라클과 미국 사업 매각 협상을 진행했으나 중국 정부가 지난달 말 기습적으로 첨단 기술 수출 규제를 내놓으면서 협상판이 뒤집어졌다. 새 규제로 인해 중국 정부의 승인 없이 틱톡의 핵심 소프트웨어인 인공지능(AI) 알고리즘을 매각할 수 없게 됐기 때문이다.

한 소식통은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를 통해 "엔진 빠진 자동차를 파는 격"이라고 비유했다. 사실상 내용물 없는 '깡통 거래'라는 지적이다.

MS가 틱톡 인수를 퇴짜 맞은 것 역시 바이트댄스가 미국 사업 매각 의사를 접은 영향으로 풀이된다. 앞서 MS는 이날 성명을 내고 "바이트댄스는 오늘 틱톡의 미국 사업을 팔지 않을 것이라고 알려왔다"고 밝혔다. MS는 미국 유통공룡 월마트와 손잡고 가장 먼저 틱톡 인수 협상을 진행했으며 유력한 인수 후보로 거론돼왔다. 틱톡 인수를 위한 자금력이나 사업적 시너지 면에서도 오라클보다 우위에 있다는 평가를 받았다.

관건은 미국 백악관이 이번 거래 조건을 수용할지 여부다. 전망은 엇갈린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관측통들이 이번 거래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틱톡에 제기한 데이터 안보 우려가 해소될 것으로 보고 있다고 전했으나, 블룸버그는 백악관 내에서 틱톡 미국 사업의 완전매각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커 통과 여부가 여전히 불투명하다고 지적했다.

알렉스 스타모스 전 페이스북 최고안보책임자(CSO)는 이날 트위터를 통해 "소스코드 없이 호스팅을 넘겨받는 거래로는 틱톡에 제기된 적법한 우려를 해소하지 못한다"면서 "백악관이 이 거래를 수용한다면 일련의 과정이 사기에 불과하다는 것을 드러내는 셈"이라고 지적했다.

특히 래리 엘리슨 오라클 공동 창립자는 미국 실리콘밸리 억만장자 중 몇 안 되는 트럼프 대통령의 공개 지지자로 유명하다. 세계 9위 부호인 엘리슨은 지난 2월 캘리포니아 자택에서 트럼프 대통령을 위한 선거운동 모금 행사를 개최하기도 했다. 백악관이 거래를 승인할 경우 특혜 논란까지 불거질 수 있다. 

짧은 동영상 공유 서비스인 틱톡은 미국에서만 1억명 넘는 이용자를 보유할 정도로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틱톡이 중국 기업 소유이기 때문에 미국 이용자 정보가 중국 정부에 넘어갈 수 있다며 미국 사업 매각을 종용해왔다.

틱톡은 오는 20일까지 인수 협상을 체결하지 않으면 미국 사업에서 쫓겨날 위기에 있다. 앞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틱톡에 15일까지 미국 사업을 미국 기업에 넘기고 20일까지 계약을 체결한 뒤 11월 12일까지 절차를 완전히 끝내라고 지시했다. 기한을 연장하는 일은 없을 것이며, 기한을 넘기면 미국 내 틱톡 서비스를 전면 금지하겠다며 최후통첩을 날렸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