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확산에…푸짐한 편의점 도시락 인기

김충범 기자입력 : 2020-09-13 15:01
세븐일레븐 도시락 매출 상위 5개 제품 평균 중량 460g…평균 436g 상회

[사진=세븐일레븐]

코로나19에 따른 사회적 거리 두기 확산으로 편의점 도시락을 찾는 수요층이 늘고 있는 가운데, 최근 10년간 푸짐한 도시락이 선호되는 것으로 조사됐다.

세븐일레븐은 서울 등 수도권 사회적 거리 두기 2.5단계가 본격적으로 시작된 지난달 31일부터 이달 11일까지 도시락 매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5.8% 증가했다고 13일 밝혔다.

세븐일레븐 관계자는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외식이나 식당 방문을 꺼리게 되면서 자연스레 집이나 사무실에서 안전하게 식사하려는 문화가 조성됐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편의점 도시락 판매 실적을 살펴보면, 양이 많고 풍성한 도시락이 잘 팔렸다.

지난달 이후 세븐일레븐 도시락 매출 상위 5개 제품의 경우 평균 중량은 460g이었다. 가장 매출이 높았던 도시락은 '11찬 도시락'으로 중량이 510g에 달했다.

현재 판매 중인 세븐일레븐 전체 도시락 평균 중량이 436g인 점을 고려하면 상대적으로 높은 중량의 제품이 인기를 끌고 있다는 것이 업체 측 설명이다.

2010∼2011년만 해도 도시락 중량이 약 350∼380g이었던 것과 비교하면 10년간 중량이 100g으로 30%가량 늘어난 셈이다.

특히 지난달 31일부터 이달 11일까지 세븐일레븐 오피스 상권 점포의 도시락 매출은 32.4%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특히 점심 시간 직전 시간대인 오전 10시에서 정오 사이 매출이 80.4% 크게 증가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