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절제있는 분노가 더 호응"…개천절 집회 자제 당부

김도형 기자입력 : 2020-09-10 09:58
보수단체 집회, 3·1운동에 빗대기도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다음달 3일 일부 보수단체가 계획 중인 개천절 집회와 관련, "부디 여러분의 집회를 미루고 이웃, 국민과 함께해주길 두 손 모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원회의에서 "지금은 국민이 일치단결해 코로나19를 극복하느냐, 아니면 무너져내리고 마느냐를 가늠하는 그야말로 절체절명의 시기"라며 이렇게 말했다.

김 위원장은 지난 1919년 스페인독감 유행하던 시절 일어난 3·1운동에 보수단체의 집회를 빗대기도 했다.

그는 "13만 우리 동포가 사망하고 온 나라가 패닉에 빠진 와중에도 애국심 하나로 죽음을 각오하고 3·1만세운동에 나섰던 선조들이 생각돼 가슴이 뭉클하고 정치에 몸담는 사람으로 죄송스러움조차 느끼고 있다"고 했다.

이어 "온 국민의 뇌리에 너무 깊숙하게 각인된 이 정권의 반칙과 국정파탄 기억이 지워도 지워도 지워질리 없다"며 "여러분의 절제있는 분노가 더 많은 호응과 지지를 받아 국민 속에서 이륙할 것을 확신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오는 추석, 개천절엔 정부의 방역 준칙을 꼭 준수해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이 9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장-중진의원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