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라이드 포토] 낙동강 오리알 신세 전락 의대생들...정부 "의사국시 추가 접수, NO"
다음
19
 

[사진=연합뉴스]

의사 파업이 일단락되면서 전공의는 제자리로 돌아갔지만, 완강하게 의사국가고시(국시)를 거부한 의대생들은 난감한 상황에 놓였다. 

지난 4일 최대집 대한의사협회(의협) 회장은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을 만나 보건의료 정책 추진을 중단하고 진료 현장에 복귀하는데 합의한다는 내용이 담긴 합의문에 서명했다. 사흘 뒤인 7일에는 대한전공의협의회(대전협) 비상대책위원회 집행부가 총사퇴했다. 이 과정은 국시를 거부한 의대생에 대한 구제안 없이 진행돼 의대생들을 멘붕에 빠트렸다.

서울대병원, 서울아산병원, 서울성모병원 등 전공의들은 8일 오전 7시를 기해 병원으로 복귀해 한 달여 만에 병원이 북적였다. 반면 같은 날 국시 실기시험이 진행되는 한국보건의료인국가시험원(국시원)은 응시자가 거의 없어 썰렁했다. 

그동안 전공의는 진료 거부 카드를, 의대생들은 국시 거부 카드를 내밀었다. 의대생들의 국시 거부에 정부는 일정과 재신청 기한까지 두 차례 연장했지만, 대한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 학생협회(의대협) 비상대책위원회는 전국 40개 의과대학 응시자대표회 의결에 따라 만장일치로 국시 거부 의사를 유지했고, 결국 국시 첫날 6명만이 시험을 치렀다. 

낙동강 오리알 신세가 된 의대생들은 이제야 국시 거부 집단행동을 멈추고 싶다는 뜻을 모으고 있다. 서울대 의과대학 학생회가 재학생 745명을 대상으로 국시 거부 지속 여부에 대한 설문조사를 한 결과, 응답자 70.5%가 '응시 거부를 지속하지 않았으면 한다'는 입장을 보였다. 하지만 이들에 대한 구제는 쉽지 않아 보인다. 

9일 정부는 의료계의 국시 추가 접수 등 의대생 구제책 마련 요구에 "이 부분은 국민의 동의가 선행되지 않는다면 정부로서는 쉽게 결정할 문제가 아니다. 국가시험은 수많은 직종과 자격을 준비하는 사람들이 치르고 있기 때문에 국가시험의 추가 접수는 다른 이들에 대한 형평과 공정에 위배되는 측면이 있다"며 선을 그었다. 

언론 매체 오마이뉴스가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에 의뢰해 전국 성인남녀 500명을 대상으로 의사 국가고시 미응시 의대생 구제에 대한 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 구제책 마련에 '반대'하는 응답이 52.4%로 절반을 넘었다. '찬성'은 32.3%에 그쳤고, 지역, 연령, 성별에서도 찬성보다는 반대 의견이 높았다. 

또한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온 '국시 접수 취소한 의대생에 대한 추후 구제를 반대합니다'라는 청원글은 9일 10시 기준으로 47만 명 이상이 동의하며 구제 반대 의사를 밝혔다. 

네티즌들은 국시 거부로 내년 의료인력 부족이 발생할 것을 누구보다 잘 알면서도 이를 강행한 의대생을 향해 스스로 내린 결정이니 본인이 책임져야 하며, 정부 또한 이미 의대생에게 구제 기회도 충분히 줬으니 법과 원칙에 따라야 한다는 목소리를 내고 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