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 정부 성공적 마무리 위한 한 축 담당할 것"

문재인 대통령 축하 난을 전달 받는 이낙연 대표.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2일 서울 여의도 국회 더불어민주당 당대표실에서 최재성 청와대 정무수석의 예방을 받고 문재인 대통령의 취임 축하 난을 전달받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일 최재성 청와대 정무수석의 예방을 받은 자리에서 “당·정·청은 운명공동체라며 문재인 정부가 성공적으로 마무리되는 것은 대한민국과 역사를 위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 당대표 회의실에서 최 정무수석을 만나 “문 정부의 성공적 마무리를 위한 한 축을 담당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에 따른 경제 위축을 최소화하면서, 여당이 할 수 있는 지원을 늦지 않게 하겠다”며 “당으로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이에 최 수석은 “권리당원과 국민들이 참여한 민주당 대표 선거 중 3자 구도에서는 생각하니 어려운 득표를 한 것 같다”며 “그만큼 국민들의 믿음과 기대가 크다는 방증”이라고 말했다.

최 수석은 이 대표가 당선 직후 밝힌 5대 명령을 거론하면서 “모두에게 공감을 일으킬 내용이고 특히 야당과의 원칙 있는 협치를 말한 것, 내용적인 협치를 말한 것도 대통령과 청와대가 잘 존중하고 실제 이뤄질 수 있도록 당과 잘 소통하겠다”고 했다.

한편, 최 수석은 이 대표 예방에 앞서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를 최 대표 사무실에서 만나 20여 분간 비공개 대화를 나눴다. 김성회 열린민주당 대변인은 “최 정무수석과 최 대표는 오래전부터 잘 알고 있는 사이로 선거 소회 등 개인적 이야기를 주로 나눴다”며 “양자는 권력기관 개혁 과제에 대해서도 함께 협력하기로 의견을 모았다”고 전했다.
 

이야기하는 최강욱 대표와 최재성 정무수석. 열린민주당 최강욱 대표(오른쪽)가 2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최재성 청와대 정무수석의 예방을 받고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