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인프라코어 ‘매각 딜레마’...주판알 튕기는 현대중공업

석유선 기자입력 : 2020-08-14 05:14
시장 추정가 1조원 두고 현대중공업 '그 가격으론 인수 못해' 中 자회사 DICC 소송 '우발채무', 공정위 기업결합심사도 변수
두산중공업이 자회사 두산인프라코어 매각을 놓고 딜레마에 빠졌다. 정부의 정책자금 지원 이후 강도 높은 구조조정을 약속한 상황에서 ‘돈 되는 것은 다 팔아야’ 하는 상황이나, 손해 보는 장사는 할 수 없기 때문이다.

두산인프라코어의 유력한 인수자로 거론되는 현대중공업은 일체의 인수설에 대해 겉으로는 부인하고 있지만, 탐나는 매물인 만큼 '물밑 계산'에 분주한 것으로 보인다. 최대한 재무 리스크를 줄이되, 잡음없이 인수하는 전략에 부심하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두산인프라코어 굴착기 [사진=두산인프라코어 제공]


13일 IB(투자은행) 업계에 따르면, 두산중공업은 두산인프라코어 지분 매각을 검토하고 있으며 유력한 인수자로 현대중공업이 거론되고 있다. 다만 지난 7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을 통해 두산중공업은 "구체화된 것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현대중공업은 이보다 강도 높게 "인수를 검토한 적 없다"고 밝혔다.

이를 두고 일각에서는 이른바 '설'에 불과한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오지만, 업계에서는 양사의 가격 협상과 배후 조건 등으로 인해 섣불리 매각을 구체화할 수 없는 탓이란 분석이 나온다.

당장 가격을 두고 양측의 입장 차가 큰 것으로 알려졌다. 시장에서는 두산중공업이 보유한 두산인프라코어의 지분(36.27%)과 경영권 프리미엄을 더해 1조원을 매각가로 추정하고 있다. 이마저도 두산중공업은 손해 보는 장사란 입장이다. 앞서 2005년 두산은 두산인프라코어의 전신인 대우종합기계를 1조8973억원에 인수했다. 15년 전 인수가격이 되레 현재의 매각 추정가보다 높은 상황인 것이다. 

반면 현대중공업 입장에서는 부담스러운 가격인 데다, 급할 게 없다는 반응이다. 인수 주체로 거론되는 현대중공업의 자회사 현대건설기계의 차입금 비율이 90%를 넘고 현금성 자산도 1조원 남짓이다.

물론 두산인프라코어를 인수할 경우, 건설기계업계에서 독보적인 점유율 1위로 올라설 수 있지만 조단위 베팅을 할 만큼 시급한 사안도 아닌 상황이다.

여기다 두산인프라코어의 자회사인  두산인프라코어차이나(DICC)가 재무적 투자자(FI)들과 7000억원 규모의 소송을 벌이고 있는 것도 인수자로선 부담이다. DICC가 소송에서 패하면, 그에 따른 우발채무를 넘겨 받아야 한다. 

실제 현대중공업이 인수를 결심하더라도 시장 점유율 70%를 넘어서게 돼 절차적인 난관도 넘어야 한다. 공정거래위원회의 기업 결합 심사를 받아야 하기 때문이다. 안그래도 현대중공업은 지난해 7월부터 시작한 대우조선해양 합병 건이 당초 예상보다 길어지고 있어, 기업결합 심사에 대한 피로감이 크다.

업계 관계자는 "현대중공업이 두산인프라코어를 인수하면 건설기계 부문에서 독보적 1위가 되는 장점이 크지만, DICC 소송 문제와 기업결합 절차에 따른 부담으로 실제 인수에 나설지는 두고 볼 일"이라면서도 "두산중공업이 전향적인 자세로 가격 협상에 나설 경우, 현대중공업이 적극적으로 인수할 가능성도 크다"고 전망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