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니아대우, 해외 브랜드 위니아(WINIA)로 변경…대우 사용 안 한다

류혜경 기자입력 : 2020-08-13 10:33
그룹 정체성을 일관성 있게 하나의 메시지와 이미지로 노출 안병덕 대표 "한국 대표하는 프리미엄 브랜드로 발전할 것"
위니아대우는 자사 해외 브랜드를 '위니아(WINIA)로 변경한다고 13일 밝혔다.
 
위니아대우는 위니아는 모기업인 대유위니아그룹의 종합가전 패밀리 브랜드로 그룹 정체성을 일관성 있게 하나의 메시지와 이미지로 노출할 필요가 있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지난 6월 30일 포스코인터내셔널과 맺은 대우(DAEWOO) 상표의 사용권 계약이 만료됨에 따라 더 이상 해외에서 대우 상표를 사용하지 않기로 했다.

위니아대우는 위니아라는 브랜드로 해외에서 오래 영업해왔지만 지난해 5월 월 그룹사 통합 CI(기업 이미지 통합)와 BI(브랜드 정체성) 변경에 따라 위니아로 멕시코와 러시아를 비롯한 해외 지역에서 페스티벌 오리엔탈 공연과 한류문화 행사를 개최하고 브랜드 홍보 전시관을 통해 지속적으로 현지 마케팅을 진행해왔기 때문에 앞으로 충분한 경쟁력이 있다는 판단이다.

위니아대우는 새 해외 브랜드 론칭을 맞아 대대적인 브랜드 리뉴얼에 나선다. 전략 지역의 소비자 친화적인 브랜드 디자인을 개발하고 새로운 이미지 창출에 나설 계획이다. 또한 '메이드 인 코리아'의 높은 기술력을 기반으로 글로벌 대표 가전 브랜드로 시장에 영향력을 행사하겠다는 계획이다.

위니아대우는 해외에서는 위니아, 국내에서는 클라쎄(Klasse)로 마케팅을 펼친다. 기존 클라쎄 브랜드에 대한 한국 소비자의 신뢰를 계승해 글로벌 트렌드를 반영한 제품 개발에 나선다.

새 브랜드 인지도 제고를 위해 위니아대우는 중남미와 유럽 등 전략 지역에서 대대적인 마케팅 활동을 펼칠 계획이다. 앞서 해외 최대 매출을 기록하고 있는 멕시코에서는 코로나19 피해 지원 및 극복을 위한 후원금으로 250만 페소를 기부했었다.

또한 멕시코와 함께 칠레 브랜드로 광고 캠페인도 시작하면서 중남미에서 프리미엄 브랜드 이미지를 더 강화할 계획이다.

안병덕 위니아대우 대표는 "한국을 대표하는 프리미엄 브랜드로서 위니아의 발전과 성공을 응원해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위니아대우 해외 브랜드 BI. [사진=위니아대우 제공]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