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라이드 포토] 의암호 실종자 수색 현장…'실종자는 어디에'
다음
111
 

[사진=연합뉴스]

 
강원 춘천시 의암호에서 선박 침몰 사고로 실종된 5명 중 춘천시청 주무관이 사고 닷새만인 10일 오전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강원도소방본부 특수구조단 긴급기동팀은 이날 오전 8시께 춘천시 서면 덕두원리 등선폭포 인근 북한강 변에서 수색작업 중에 숨진 춘천시청 A 주무관(32)을 발견했다. 기간제 근로자 2명은 아직 발견되지 않았다. A씨가 발견된 등선폭포 인근에서는 이틀 전 숨진 경찰관 B 경위(55)와 민간업체 직원 C씨(47) 등 2명이 숨진 채 발견되기도 했다.

한편 의암호 선박 침몰 사고의 발단이 된 인공 수초섬 고정 작업과 관련해 춘천시의 지시 여부를 두고 진실 공방이 이어지는 가운데, 춘천시장과 시 관계자 등이 검찰에 고발됐다.

보수단체 자유대한호국단은 10일 "이재수 시장과 성명불상의 관련 시 관계자, 인공 수초섬 관리업체 대표를 살인과 업무상 과실치상, 직무유기 혐의로 대검찰청에 고발했다"고 밝혔다.

이 단체는 "사고 당시 담당 직원은 휴가를 포기한 채, 기간제 근로자들은 다른 업무를 맡았다가 급히 작업에 투입됐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춘천시청 상급자 등의 작업 지시가 있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