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의점의 끝없는 변신①] 근거리 배달 서비스 속속 도입

김충범 기자입력 : 2020-08-10 08:00
풍부한 점포를 거점 삼아 배달 효율화 도모 GS리테일의 경우 일반인을 배달원으로 참여케 하는 플랫폼 선보이기도

[이미지=게티이미지뱅크]

편의점 업계가 최근 근거리 배달 서비스를 속속 도입하고 있어 눈길을 끈다. 업계가 보유한 풍부한 점포를 거점으로 삼아 배달 효율화를 꾀하고, 일반인들의 참여도 이끌어내는 등 부가 콘텐츠 경쟁력을 강화하고 나선 것이다.

10일 업계에 따르면 GS리테일은 지난 3일부터 편의점 GS25에서 '우리동네딜리버리(우딜)' 사업을 시범적으로 시작했다.

'우리동네 착한 친환경 배달'을 목표로 하는 우딜은 실버 세대, 주부, 퇴근길 직장인 등 누구나 시간과 횟수의 제한 없이 배달원으로 참여할 수 있는 편의점 배달 플랫폼 사업이다. 도보로 배달되는 만큼 오토바이 등 운송 기기나 관련 면허가 없는 일반인도 참여가 가능하다.

우딜 배달은 고객이 요기요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이하 앱)을 통해 GS25 배달 상품 주문을 완료하면, 일반인 배달자인 '우리동네딜리버리친구(우친)'가 우딜 모바일 앱을 통해 주문 콜을 잡고 고객에게 도보 배달을 하는 순서로 진행된다.

배달 거리는 해당 GS25 점포로부터 1.5㎞ 내 지역으로 한정되고, 배달 상품의 중량은 5㎏을 넘지 않는다. 우친은 GS리테일로부터 배달 1건당 2800~3200원을 받는다.

GS리테일은 우딜 서비스를 서울 강남구에 위치한 GS25 3개 매장(역삼2점·논현e편한점·역삼징스점)에서 시범적으로 운영하고, 오는 17일부터는 서울 전 지역의 GS25로 범위를 확대한다. 또 이달 말부터는 전국의 GS25와 슈퍼마켓인 GS더프레시 일부 매장으로도 서비스 범위를 넓힌다는 계획이다.

오진석 GS리테일 전략부문장은 "초간편, 비대면 소비가 심화하는 시대에 우딜 사업을 론칭, 1만5000여 GS리테일의 점포 인프라를 통해 일반인들도 경제 활동에 쉽게 참여할 수 있도록 했다"며 "GS리테일은 앞으로도 한국형 'Q 커머스(Quick Commerce: 주문된 상품을 즉시 배달하는 사업)'와 혁신적인 사업 모델을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BGF리테일이 운영하는 편의점 CU도 엠지플레잉과 업무 협약을 맺고 서울 지역 점포 500곳에서 도보 배달 서비스를 이달 말부터 개시할 계획이다.

배송 거리는 1㎞ 내외이며, 배달 이용료는 3000원이다. 배달 가능 시간은 오전 11시부터 오후 11시까지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