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대로·동부간선 등 서울 주요도로 통제… "월요일 출근, 대중교통 이용"

류혜경 기자입력 : 2020-08-09 19:44
서울시, 호우경보 해제 시까지 출근·막차 시간 30분씩 연장 운행
집중 호우로 한강 수위가 높아지며 9일 올림픽대로 등을 비롯한 서울 주요 도로 곳곳에서 차량 통행이 통제되면서 월요일인 10일 출근길 정체가 예상된다.

서울시 등에 따르면 이날 저녁 기준 올림픽대로 염창IC~동작대교 양방향이 전면 통제되고 있다.

동부간선도로도 중랑천 수위 상승으로 성수JC~수락지하차도 전 구간에서 양방향 통제 중이다.

강변북로 마포대교∼한강대교 양방향도 통제됐다.

내부순환로는 성수 분기점에서 마장램프 방면 성산 방향의 통행이 제한됐고 양재천로는 우면교∼영동1교 양방향 차량 통행이 불가능하다.

개화육갑문과 여의상류·하류IC 진입도 통제되고 있다. 잠수교도 일주일 넘게 통행이 제한되고 있다. 잠수교 수위는 현재 8.96m에 달하며 보행자 통행 제한(5.5m 이상)과 차량 통행 제한(6.2m 이상) 기준을 훌쩍 웃돌고 있다.

경기 북부와 강원 북부 지역의 집중호우 영향으로 한강 수위에 영향을 미치는 상류 댐이 방류를 계속할 것으로 전망되면서 오는 10일 아침까지 서울 주요 도로 통제는 대부분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한강홍수통제소에 따르면 팔당댐을 비롯해 청평댐, 의암댐, 춘천댐 등 한강 상류 댐이 모두 방류 중이다. 특히 한강 본류 수위에 가장 크게 영향을 미치는 팔당댐은 현재 초당 1만1974t을 쏟아내고 있다.

서울시는 이에 오는 10일 오전부터 호우경보 해제 시까지 출·퇴근 시간대와 막차 시간을 30분씩 연장 운영해 지하철과 버스를 증편하기로 했다. 

경찰도 출근길 정체로 인한 시민 불편을 줄이기 위해 교통경찰과 교통기동대 등 1200여명을 통제 지점과 주요 교차로 등에 배치해 교통 관리를 할 계획이다.
 

집중호우가 쏟아지며 한강 수위가 높아진 9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63스퀘어에서 바라본 통제된 올림픽대로와 흙탕물로 변한 한강. [사진=연합뉴스 제공]


글로벌 k-방역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