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극복 쇼핑몰⑳] 내 아이가 쓸 화장품, 직접 만들어 선봬

김선국 기자입력 : 2020-08-07 08:01
천연 아기화장품 전문 쇼핑몰 ‘베베수’

박정웅 베베수 대표[사진=메이크샵]

'베베수'는 천연 아기화장품 전문 쇼핑몰이다. 현재 베베수에서 판매되는 로션, 크림을 비롯한 목욕세트 등 모든 제품은 EWG그린 등급을 받았다. EWG(Environmental Working Group)는 미국 비영리 환경 연구단체에서 제시하는 화장품 성분 안정성 평가 등급으로 60여 가지의 스킨딥 표본의 데이터베이스를 바탕으로 1~10단계로 세분화해 1~2등급을 안전한 그린 등급으로, 3~6등급을 중간 위험의 옐로 등급으로, 7~10등급을 높은 위험의 레드 등급으로 분류한다.

7일 코리아센터에 따르면 모든 베베수 화장품이 그린 등급인 이유는 따로 있다. 박정웅 베베수 대표는 아이의 보습크림을 구입해 사용하다, 유해물질이 함유된 것을 확인하고 직접 화장품을 만들게 됐다. 대학에서 화학을 전공했던 그는 전문 연구원들의 도움을 받아 직접 천연원료를 배합해 실험했다. 고되고 힘든 일이지만 내 아이가 쓸 화장품을 만든다는 생각에 즐겁게 창업을 준비했다.

박 대표는 "아이들을 위한 안전한 화장품 제품 개발·연구에 매진하면 코로나19 파고를 넘을 수 있다는 마음으로 정진하고 있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