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에어, KT 등과 손잡고 기내서 VR 서비스 제공한다

김지윤 기자입력 : 2020-08-06 15:52
VR 헤드셋 대여…영화·스포츠 등 다양한 콘텐츠 KT 보유 실감미디어 기술 접폭한 플랫폼 바탕
진에어는 KT, 한진정보통신과 가상현실(VR) 서비스 '슈퍼 VR'을 항공기 내에서 이용할 수 있도록 협력하기로 했다고 6일 밝혔다.

최정호 진에어 대표, 강국현 KT 커스터머부문 부사장, 전병을 한진정보통신 상무 등 주요 관계자들은 이날 서울 강서구에 위치한 진에어 본사에서 업무 협약식을 가졌다. 이들 기업은 향후 각사가 보유한 전문성을 활용해 항공 안전 및 보안 등 특수한 기내 환경에 최적화된 VR 서비스를 개발할 예정이다.

특히 KT가 보유한 실감미디어 기술을 접목한 VR 콘텐츠, 플랫폼을 바탕으로 보다 완성도 높은 기내 VR 서비스를 운영한다. 진에어는 시스템 개발 및 국토부 인가 등 단계를 거쳐 하반기 내에 기내 VR 서비스 정식 도입을 추진할 예정이다. 기내 VR 서비스는 각종 최신 영화, 여행, 스포츠 등 다양한 VR 콘텐츠를 즐길 수 있도록 VR 헤드셋을 기내에서 대여해주는 방식으로, 유료로 운영된다.

진에어 관계자는 "앞으로도 고객들에게 차별화된 고객 맞춤형 특화 서비스를 제공하여 경쟁력 강화해 계속 힘쓰겠다"고 말했다.

한편, 진에어는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을 이용한 위치 기반 서비스, AI 챗봇 서비스 '제이드'를 비롯해 음성 안내 서비스인 네이버 '클로바'와 '구글 어시스턴트' 등 다양한 분야의 정보기술(IT) 부문 업무 협력을 통한 고객 맞춤형 특화 서비스를 개발해 오고 있다.
 

6일 서울 강서구에 위치한 진에어 본사에서 (왼쪽부터)강국현 KT 커스터머부문 부사장, 최정호 진에어 대표, 전병을 한진정보통신 상무 등이 기내 VR 서비스 도입 업무협약식을 열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진에어 제공]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