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방역당국 “강남 커피점‧홍천 캠핑장 확진자 동선 겹쳐…전후관계 조사중”

김태림 기자입력 : 2020-08-03 17:39

지난달 16일 코로나19 전체회의에서 발언하는 정은경 본부장.[사진=연합뉴스]



최근 발생한 서울 강남구 커피전문점 할리스커피와 강원도 홍천 캠핑장과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 연관성이 일부 확인돼 방역당국이 정확한 감염원과 감염 경로 등을 조사하고 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3일 낮 12시 기준 강남구 할리스커피 선릉역점과 관련해 1명이 추가로 감염돼 누적 확진자는 10명으로 늘었다고 밝혔다. 사례별로는 할리스커피 선릉역점 확진자가 5명, 서초구 양재동 양재족발보쌈 관련 5명이다.

강원도 홍천 캠핑 모임에선 참석 가족 중 1명이 추가로 확진돼, 현재까지 총 10명이 감염됐다. 지역별로는 경기 8명, 강원 2명이다.

방역당국은 할리스커피 감염 경로로 강원도 홍천 캠핑장 집단발병과의 연관성을 들여다보고 있다.

정은경 방대본부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역학조사 결과 홍천 캠핑장 관련 확진자 가운데 가장 빨리 증상이 나타났던 확진자가 지난달 22일 오후 2시께 약 30분 정도 커피 전문점에 있었던 것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홍천 캠핑장 관련 확진자가 증상을 보인 것은 지난달 26일이다. 이 확진자는 캠핑장 감염자 중 증상 발현일이 가장 먼저인 경우로, 그는 증상 발현 나흘 전 해당 커피점에 방문한 것으로 확인됐다. 방역당국은 두 사례의 확진자들이 서로 접촉한 사실이 있는지, 또 접촉자는 얼마나 되는지 등을 심층적으로 조사하고 있다.

곽진 방대본 환자관리팀장은 커피점과 캠핑장 사례를 하나로 볼 수 있을지에 대해 “같은 시간대에 같은 커피점에 있었던 사실은 확인했는데 실제 전파가 일어날 수 있는 관계가 어떻게 될지는 확인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정 본부장은 “폐쇄회로(CC)TV 분석을 통해 (커피전문점 집단감염‧홍천 모임 집단감염) 같은 공간에 있었던 것이 확인됐다”며 “음료를 먹고 대화를 했기 때문에 마스크 착용을 안했었다”고 말했다.

이어 “어느 정도 접촉이 있었는지 대한 부분은 손을 통하거나 환경 표면을 통한 부분들도 가능해 분석해 말씀드릴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