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보라 안성시장, "피해 복구를 위해 모든 행정력 총 동원할 것"

(안성)강대웅ㆍ위준휘 기자입력 : 2020-08-02 20:55
전 직원 비상 대기와 휴가 중인 공무원 복귀

[사진=김보라 안성시장(가운데)이 2일 호우 피해 대책마련 긴급회의를 마치고 일죽면과 죽산면의 호우 피해 현장을 직접 방문해 긴급 점검을 하고 있다]


안성시가 2일 시청 상황실에서 김보라 시장 및 간부 공무원 1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주요 피해 현황 파악 및 호우피해 대책 마련 긴급회의를 진행했다.

시는 태풍주의보와 함께 폭우가 계속됨에 따라 인명 피해가 우려되는 지역의 독거노인 등 고립 시 이동이 어려운 주민 78명을 경로당에 분산해 사전 대피시켰으며 전 직원 비상 대기를 선포하고 휴가 중인 공무원의 복귀를 지시했다.

또한 앞으로 호우가 계속될 것으로 예보됨에 따라 저지대, 하천 주변, 지하 차로 등 위험 지역 예찰과 사전 대피를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시간당 100mm가 넘는 기록적인 폭우로 동부권 시가지가 침수되고, 산사태로 일죽면의 주택이 붕괴돼 1명이 사망하고 이재민 97명이 발생했으며 2일 15시 기준, 산사태와 침수, 도로 유실 등으로 인한 피해 접수는 총 89건으로 시는 피해 복구를 위해 굴삭기 60대와 덤프트럭 6대, 양수 장비 30대를 동원하고 인력 30명을 긴급 투입했다.

김보라 시장은 회의가 끝나고 일죽면과 죽산면의 피해 현장을 긴급 점검했으며 “신속한 피해 복구와 함께 앞으로 피해가 더 발생하지 않도록 모든 행정력을 총동원하겠다며 추후 공무원 450명을 추가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시 관계자는 “모든 시민들은 안내문자와 방송에 주의를 기울이고 피해 상황 발생 시 각 읍면동사무소나 시청 안전총괄과로 접수해 줄 것”을 당부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