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바이트 댄스, 美 틱톡 사업 매각 결정"

곽예지 기자입력 : 2020-08-02 10:01
로이터 보도…"백악관은 새 거래안 수용 여부에 논평 거부"

[사진=EPA·연합뉴스]

중국 동영상 공유 애플리케이션(앱) 틱톡이 결국 미국 사업을 매각할 것으로 보인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미국에서 틱톡 사용을 금지하겠다고 밝힌 가운데, 미국과 합의점을 찾기 위한 결정인 셈이라고 1일(현지시간) 로이터가 보도했다.

로이터는 2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틱톡의 모기업인 중국 바이트 댄스가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고 전했다.

당초 바이트댄스는 마이크로소프트(MS)와 틱톡의 미국 내 사업 매각 협상을 벌이면서 소수지분을 유지하려고 했다. 계획대로라면 MS와 바이트댄스는 오는 8월 3일 인수협상을 마무리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트럼프 행정부에서 "MS가 틱톡을 인수한다면, 추가로 미국에서 1만명에 달하는 추가 인력을 고용해야 한다"는 주장을 펼치면서 협상이 중단됐다.

이에 따라 바이트댄스가 틱톡을 미국에서 완전히 철수하고 이후 MS가 이를 인수하는 거래안을 새로 제안한 것이다. 제안에 따라 매각이 성사될 경우 앞으로 MS가 모든 미국인 이용자 정보를 보호할 책임을 떠안게 된다. MS 이외의 다른 미국 기업이 틱톡을 인수할 가능성도 열어 뒀다고 소식통은 설명했다.

미국에 기반을 둔 바이트댄스의 일부 투자자들에게는 틱톡의 지분 일부를 확보할 기회가 주어질 수도 있다고 소식통은 로이터에 전했다.

다만 로이터는 바이트댄스의 이런 양보가 틱톡을 금지하겠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협박이 단순한 협상 전략인지, 실제 틱톡을 단속할 작정인지를 시험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백악관은 트럼프 대통령이 바이트댄스의 양보안을 수용할지에 대해 논평을 거부했다.

음악·노래를 입힌 짧은 동영상을 공유할 수 있는 틱톡은 미국에서 10대를 중심으로 인기를 끌고 있다. 미국 내 하루 활성 이용자가 8000만명에 달한다. 그러나 미국 관리들은 중국 기업인 틱톡이 미국에 국가안보 위협을 제기한다고 우려해왔다. 중국 정부의 요청에 따라 틱톡이 이용자들이 올린 콘텐츠를 검열하거나 미국인 이용자 정보를 넘길 수 있다는 것이다.

앞서 30일 트럼프 대통령은 전용기 에어포스원에서 기자들과 만나 “틱톡을 미국에서 사용 금지할 것을 검토하고 있다”면서 “내가 그 권한이 있고 대통령 명령 같은 것으로 (금지 명령을)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