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 날씨] 서울·경기 최대 250㎜ ‘물 폭탄’…기온은 ‘예년 수준’

한영훈 기자입력 : 2020-08-01 08:25

[사진=연합]

이번 주말에는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많은 비가 내리겠다. 호우 집중 예상 지역은 서울과 경기, 강원도 등이다. 해당 지역의 거주민 및 피서지 야영객 등은 각별한 유의가 요구된다.

1일 기상청에 따르면, 위 지역을 중심으로 이날 새벽부터 오전 사이 시간당 30~50㎜의 강한 비가 내리겠다. 절정은 2일 새벽이다. 2일 새벽부터 오전 사이에는 시간당 50~80㎜의 매우 강한 비가 예고돼있다.

예상 강수량은 2일까지 △서울·경기도·강원 영서·충청 북부·서해 5도 50~150㎜ △충북 영동·충청 남부·전북 북부·경북 북부 20~60㎜ 등이다. 최대 전망치는 250㎜ 이상이다.

기온은 예년 수준을 이어가겠다. 예상 아침 최저기온은 22~25도, 낮 최고기온은 27~33도 등이다.

지역별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24도 △인천 23도 △춘천 24도 △강릉 25도 △대전 24도 △대구 24도 △부산 24도 △전주 24도 △광주 24도 △제주 25도 등이다.

낮 최고 예상 기온은 △서울 26도 △인천 26도 △춘천 29도 △강릉 33도 △대전 29도 △대구 33도 △부산 30도 △전주 31도 △광주 32도 △제주 33도 등이다.

미세먼지 농도는 전국이 '좋음' 수준을 보이겠다.

기상청 관계자는 “이번 주말에는 올해 들어 가장 강한 수준의 폭우가 예고되고 있는 상황”이라며 “상습 침수 구역의 거주민들과 캠핑장·피서지 야영객은 각별히 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