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64개 공공기관에 안전등급제 시험 도입

임애신 기자입력 : 2020-07-31 14:13
올해 시범사업 진행 후 내년 본격 도입 "공공기관의 운영·관리 체계 전환해 중대사고 줄여야"
정부가 64개 공공기관에 안전등급제를 시범 도입한다.

안일환 기획재정부 제2차관은 31일 서울지방조달청에서 내년 시행 예정인 '공공기관 안전등급제'의 시범사업 추진을 위해 등급심사단을 구성하고 착수회의를 주재했다.

공공기관 안전등급제는 위험 요소가 있는 공공기관의 △안전역량(안전계획, 안전조직·인력·예산) △안전수준(위험요소 관리 노력 및 상태) △안전가치(사회적 기여, 사고 현황)를 매년 심사해 5단계의 안전등급을 부여한다. 

2021년 대상 기관 중 심사 자료 확보 등 올해 시범사업이 가능하고, 분야별로 대표성이 있는 64개 기관을 선정했다.

시범 도입 기관은 한국전력, 한국수력원자력, 한국가스공사, 한국도로공사, 한국석유공사, 한국철도공사 등 공기업과 준정부기관, 기타공공기관으로 구성된다.

정부는 다음달 첫 주부터 심사를 시작해 9월 말까지 완료할 계획이다. 심사가 끝나면 기관별 안전등급을 국민에 공개한다.

기관별로 미흡한 사항은 교육과 컨설팅을 통해 공공기관의 안전 수준이 개선될 수 있도록 노력할 계획이다.
 
안 차관은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중심으로 공공기관의 운영·관리 체계를 전환해 중대 사고를 획기적으로 줄여야 한다"며 "이를 위해서는 사고 발생 후 안전조치를 강화하는 사후적 관리방식을 평상시 안전을 최우선시 하는 사전적 사고예방체계로 안전관리의 패러다임을 전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사진=기재부 제공]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