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신임 금통위원 3명 평균재산 50억원

서대웅 기자입력 : 2020-07-31 09:29
부동산 재산은 총 100억원 수준

왼쪽부터 조윤제·서영경·주상영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 위원.  [사진=연합뉴스]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 신임 위원 3명의 평균 재산이 5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의 부동산 재산은 총 100억원 수준이었다.

31일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관보에 게재한 고위공직자 재산 등록사항을 보면 4월 취임 당시 조윤제 위원은 59억6000만원, 서영경 위원은 50억1000만원, 주상영 위원은 38억3000만원을 재산으로 신고했다. 이들의 평균 재산은 49억3천여만원이다.

이들 재산의 대부분은 부동산으로, 3명의 부동산 재산 신고액은 100억원에 달했다.

조 위원은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의 임야, 서울 종로구 평창동 대지, 서대문구 북아현동 단독주택 등을 포함해 부동산으로 40억원 가까이 신고했다.

이번에 공개된 조 위원의 재산 신고에는 비금융 중소기업 3곳의 주식 9억2000만원가량이 포함됐으나, 직무 연관성이 있는 것으로 결론 나 현재는 모두 처분한 상태다. 조 위원은 이 주식 보유 문제로 지난 5월28일 금통위 본회의에 스스로 제척 신청을 하기도 했다.

한은 최초의 여성 임원(부총재보) 출신인 서 위원의 부동산 재산은 강남구 도곡동 아파트, 역삼동 건물 지분을 비롯해 총 26억원이었다.

건국대 교수를 지낸 주 위원은 경기도 화성시 팔달면 임야, 공장용지, 서초구 방배동 아파트 등 부동산으로 33억원을 신고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