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지현 "여성인권에 관심 없는 이들이··· 정치적 강요에 응할 수 없어"

이혜원 인턴기자입력 : 2020-07-28 14:00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 사망 사건 이후 "한마디도 하기 어렵다"며 SNS를 떠났다가 다시 돌아온 서지현 검사(47·사법연수원 33기)가 자신의 입장을 내놓았다.

서 검사는 27일 밤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그간 자신이 입을 닫은 이유에 대해 "많이 회복되었다 생각했던 상태가 그렇지 않았다는 것을 알게 됐다"면서 "자신을 추스려야 했기에 할 수 있는 말을 하고 페북을 닫았다"라고 우선 설명했다. 

아울러 "사실관계가 확인되기 전"으로 "공무원이자 검사인" 자신에게 "여성인권에 그 어떤 관심도 없던 이들이 뻔한 정치적 의도를 가지고 누구 편인지 입을 열라 강요하는 것"에 응할 수 없었다고도 말했다. 

특히 "가해가 사실로 밝혀질 경우 제가 가해자 편일 리가 없음에도, 맡은 업무 내에서, 그리고 개인적으로 제가 할 수 있는 일은 이미 한 상태"인데도 "말해도 이해하지 못하는 이들의 쏟아지는 취재 요구와 말 같지도 않은 음해에 세상은 여전히 지옥임을 실감하는 시간이었다"고 털어놓기도 했다.

또 "여성인권과 피해자 보호를 이야기하면서 이미 입을 연 피해자는 죽을 때까지 괴롭혀주겠다는 의지를 확연히 보여주는 이들의 조롱과 욕설은 무엇을 의미하는 것일까"라며 자신에 대한 세간의 요구가 지나친 수준에 이르렀다고 지적했다.  

서 검사는 "살아있는 한은 이런 일이 끝나지 않고 계속 되리라 생각"한다면서 박원순 시장 관련 의혹에 대해 발언하라는 요구가 앞으로 계속될 것이라는 생각에 숨이 막힌다고 말하기도 했다. 

아울러 자신은 "슈퍼히어로도 투사도 아니고, 정치인도 권력자도 아니다"라며 "공무원으로서, 검사로서 지켜야 할 법규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저 지켜야 할 법규를 지키며 제가 할 수 있는 능력의 범위내에서 제가 할 수 있는 일을 하면서 살아갈 것"이라고 전했다.

서지현 검사 [사진=연합뉴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