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무공천 철회' 이재명 향해 "이해찬 나무라니 꼬리 내려"

김도형 기자입력 : 2020-07-23 13:52
"이 시간부로 칭찬 취소한다"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23일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에 대한 '무공천' 입장에서 물러선 이재명 경기도지사에 대해 "이 시간부로 칭찬을 취소한다"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장사꾼은 신뢰가 중요하다며 무공천을 주장하던 사람이 무공천을 주장한 적 없다고 한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세게 나무라니까 꼬리를 내린 것 같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지사는 지난 20일 민주당 당헌 당규를 들어 "공천하지 않는 게 맞다"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 발언을 두고 전날 "정말로 옳은 말씀"이라고 호평했지만, 이 지사는 곧바로 "의견과 주장은 다르다"며 무공천을 주장한 바 없다고 해명했다.

주 원내대표는 "본인 말대로 장사꾼도 신뢰를 지키기 위해 손해를 본다"며 "불과 이틀 만에 말을 바꾸니 이 지사에 대한 신뢰가 땅에 떨어질 지경"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민주당이 일사불란하게 서울시장 후보를 내려고 몰아가는 것도 국민이 다 알고 결코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주 원내대표는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피해자 측이 서울중앙지검에 고소 계획을 미리 알렸다고 밝힌 전날 기자회견을 거론하며 "검찰의 보고 과정에서 박 전 시장에게 알려지지 않았는지 정밀 수사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왼쪽)가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글로벌 k-방역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