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훈 연봉 당당 고백..."연봉 3억4000만원, 방송 나오면 인센티브까지"

전기연 기자입력 : 2020-07-23 06:16

[사진=MBC방송화면캡처]


농구선수 허훈이 자신의 연봉을 당당하게 공개했다.

22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 허훈은 "방송에 출연하고 많이들 알아봐 주신다. 하지만 더 유명해지고 싶다. 은퇴 후엔 지도자 생활을 하고 싶다. 그러다 좀 아니다 싶으면 방송 생각도 있다"며 야망을 드러냈다.

MC 김구라가 연봉에 대해 질문하자 허훈은 "올해 프로 3년차인데 현역 선수들 중에서 최대 인상률인 126%를 찍었다. 연봉은 3억 4000만 원"이라고 답했다.

이어 "인센티브가 따로 있다. 방송에 나가면 팀을 홍보하는 거니까 상여금을 준다는 식이다. KBL 10개 구단 중에서 방송으로 인센티브를 건 것은 제가 처음이다. 걸어달라고 얘기를 했다"고 솔직하게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전 농구선수이자 농농구감독이던 허재의 아들이 허훈은 전소미와 폰팅을 하게된 사연과 콤플렉스에 대한 솔직한 토크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