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정KPMG, 신한은행과 외투·해투 기업 지원 위한 MOU

이보미 기자입력 : 2020-07-22 17:46

구승회 삼정KPMG 재무자문부문 대표(오른쪽)와 최동욱 신한은행 대기업외환그룹 그룹장이 21일 외국인직접투자와 해외직접투자 기업에 대한 서비스 지원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사진=삼정KPMG 제공]

삼정KPMG은 신한은행과 지난 21일 역삼동 삼정KPMG 본사에서 외국인직접투자(외투)와 해외직접투자(해투) 기업에 대한 경쟁력 강화 서비스 지원을 골자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2일 밝혔다.

두 회사는 이 협약에 따라 외투·해투 기업 유치, 금융 및 회계·세무·컨설팅 서비스 지원, 크로스보더 인수합병(M&A) 투자기회 발굴, 글로벌 네트워크를 활용한 국내외 투자 지원 등에 대해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구승회 삼정KPMG 재무자문부문 대표는 "코로나19 확산과 미중 무역분쟁 심화 등의 국제적 이슈로 생산기지를 이전하거나 다양한 투자처를 모색하려는 움직임을 보인다"며 "글로벌 시장과 전문 산업의 비즈니스에 대한 치밀한 분석 역량을 토대로 신한은행과 함께 국내외 투자 기회창출과 지원 협력에 나가겠다"고 했다.

최동욱 신한은행 대기업외환그룹 부행장도 "양 사가 가진 특·장점을 적극 활용한다면, 해외 진출을 희망하는 기업들에게 종합적인 솔루션을 제공하고 외국인의 투자유치를 활성화 하는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 며 "앞으로도 해외투자기업과 외국인투자기업을 위해 차별화된 금융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삼정KPMG는 147개국 21만9,000명의 전문가로 구성된 글로벌 네트워크와 연계하여 회계감사, 세무, 재무자문, 컨설팅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특히 국내외 M&A 과정에서 투자위험 및 기회요인을 파악하고 이에 대한 자문을 제공함으로써 효과적인 M&A 의사결정을 지원하고 있다.

신한은행은 올해 국내 기업의 해외진출과 관련한 아웃바운드 투자 마케팅을 전담하는 해외투자마케팅팀을 신설하였으며, 20개국 153개의 글로벌 네트워크를 활용해 해외 진출 및 설립 단계부터 현지 사업운영, 청산 단계에 이르기까지 필요한 해투 신고업무 등의 서비스를 하고 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