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3명있는 '곡물거래중재인', 모두 포스코인터내셔널이 배출

류혜경 기자입력 : 2020-07-22 11:43
런던곡물거래업협회 인증, 배완권 법무실 과장 세계에서 82번째로 자격 취득
포스코인터내셔널이 런던곡물거래업협회(GAFTA)가 인증하는 곡물거래분쟁중재인(GAFTA Arbitrator) 자격을 취득한 곡물거래 전문가를 연이어 배출했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법무실 소속 배완권 과장이 세계에서 82번째, 국내에서 3번째로 곡물거래분쟁중재인 자격을 취득했다고 22일 밝혔다.

이 자격은 곡물 트레이딩과 관련해 중재 역할을 할 수 있는 자격을 증명하는 국제 자격이다. 중재인은 전 세계 곡물 거래와 관련해 중재 건이 발생하면 분쟁을 판정하는 임무를 맡는다. 또한 곡물 업체들에 조언자 역할을 수행하기도 한다.

중재인은 곡물트레이드전문가 자격을 취득이 있는 전문가 중에서도 10년 이상 트레이딩 경력을 쌓은 이들에 한해 증빙자료 심사와 자격시험을 거쳐 선발한다. 배 과장은 2018년에 곡물트레이드전문가 자격을 취득했다. 이후 경력 요건을 갖춰 자격심사를 거쳐 이번에 곡물거래분쟁중재인으로 위촉됐다.

국내에서 곡물거래중재인 자격을 보유하고 있는 3명 모두 포스코인터내셔널 직원이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배완권 과장 외에도 백상윤 시카고지점 지점장과 김성희 우크라이나무역법인 과장 2명의 중재인을 배출한 바 있다. 

현재 전 세계에서 이뤄지는 곡물 거래 대부분은 런던곡물거래업협회 표준계약서를 준용하고 있어 곡물거래 전문가를 집중 양성해오고 있는 포스코인터내셔널의 향후 국제 식량사업에서 회사 위상이 높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포스코인터내셔널은 불안정한 국제 환경이 가중될수록 안정적으로 곡물을 확보할 수 있는 인프라가 중요하다고 판단해 우크라이나 곡물수출터미널, 인도네시아 팜오일 농장 등 기존 인프라 자산의 내실화를 다지며 식량사업 밸류체인 확대를 추진하고 있으며 그룹 핵심사업 중 하나로 역량을 강화해나가고 있다.  
 

런던곡물거래업협회(GAFTA)가 인증하는 곡물거래분쟁중재인 자격을 취득한 배완권 포스코인터내셔널 법무실 과장. [사진=포스코인터내셔널 제공]

 

2020리얼블록체인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